이번 겨울 채윤이는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과 함께 보냈습니다.
그 좋아하는 걸 왜 여태 보여줄 생각을 못했었는지...
forest님 댁의 타코 언니와 함께했던 DVD를 빌려주셔서 방학내내 마르고 닳도록 보았답니다.

방학숙제로 여러 선택과제가 있었는데 거기서 '영화 감상문 쓰기'를 선택하고,
어찌됐든 혼자 끙끙거리면서 썼습니다. 자기주도식 쓰기학습이 되겠습니다.



차를 타고 어디를 가다보면 창 밖을 내다보며 채윤이 입에서 흥얼흥얼 영화에 나왔던 노래들이 끊일 날이 없습니다. 해서 영화  ost CD를 하나 사줬더니.... 좋아서 난리가 났습니다.
제일 좋아하는 노래인 '에델바이스'를 되도 않는 발음으로 한 20번은 반복 플레이를 해놓고 부르기에
영어 가사를 줘봤습니다. 요즘 한창 파닉스를 배우고 있는터러 어설픈 읽기가 가능하고 그리하야,
자기주도식 영어학습이 진행되고 있습니다.ㅎㅎ
저거 저거, 노래하면서 눈썹 들어올리는 건 엄마 주특긴데...



한참을 부르더니 아빠한테 '아빠 이 노래 기타로 칠 수 있어. 여기서 나오는 거처럼 똑같이 기타로 쳐줘' 하니깐 귀챠니스트 아빠는 '니가 기냥 피아노로 쳐' 했습니다. 그랬더니 '아~ 그렇지' 바로 피아노로 달려가서 자기주도식 피아노 학습이 시작됩니다.
바로 가서는 G키로 오른손 왼손 사용하야 반주 시~작 입니다.
이건 몇 번 쳐본 후에 나름 화려한 반주를 하고 싶어서 애를 쓰는 모습인데
아직 그건 좀 어렵네요.
암튼 대단하십니다. 앞에 놓인 종이는 악보가 아니라 영어가사라는 거~



귀챠니스트 아빠가 기타를 잡고 있는 틈을 타서 기타반주에 맞춰서
자기주도식 성악시간이 되었습니다.
놀이든 공부든 무엇을 하든지 주어진 모든 사람과 환경을 최대한 활용할 줄 아는 김채윤양입니다.
그래서 아빠는 가끔 '김채윤은 나를 도구로 생각하는 것 같다'는 뉘앙스의 말을 자주합니다.
오늘도 아빠는 도구인 것 같습니다. ㅎㅎㅎ




영화 한 편 보고는 배운 게 너무 많아서
영화를 빌려주신 forest님께 공개적으루다가 감사의 말씀을 올려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같은 일이 채윤이에게  (19) 2009.03.17
꽃보던 남자  (10) 2009.03.06
이것이 진정 자기주도학습  (16) 2009.02.09
댄스교습  (12) 2009.02.01
야곱의 축뽁, 여섯 살 버젼  (14) 2009.01.15
뮤지컬<클레오파트라>  (22) 2008.11.29
  1. forest 2009.02.09 14:47

    이거 이거 완전 뿌듯합니다~^^
    10년전의 울 딸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아요.
    근데 울 딸보다 더 빠르게 익히네요.
    저두 악보 구해달라고 해서 에델바이스 악보 구해줬던 기억도 나구요.ㅎㅎ
    계속 보다보면 대사를 외울 날도 올거예요.
    혼자서 양쪽 대사 치면서 왔다갔다 하는 모습도 귀엽답니다.^^

    근데 채윤양 노래하는데 춤추는 현승이도 너무 귀엽고
    도사님은 기타치다가 뒤로 넘어가서 주무실 것 같은데요. 3=3=3=3=

    • larinari 2009.02.12 12:57

      그러잖아도 저거 보면서 예전에 블로그에 올리셨던 문지언니의 영어노래를 자꾸 얘기해요. '이거 문지언니가 부른 노래다' 이러구요...

      하이튼, 너무 감사드려요.

  2. 유나뽕!!★ 2009.02.09 19:58

    첫번째영상에서 발음에 쓰러지고.
    두번째영상에서 기술에 쓰러지고.
    세번째영상에서 웃다가 쓰러집니다.ㅋㅋㅋㅋ

    현승이의 삐그덕 댄스와 "나도찍어줘어~~" 흐뭇하게 웃고
    도사님의 "도구의 표정" 인듯한 무표정에 넘어갈라고 하는데
    갑자기 카메라를 빤~히 한번 보시더니 눈을 계속 깜빡이는 모습에...
    기절했어요ㅋㅋㅋㅋ

    저도 어렸을때 봤던 사운드오브뮤직이 다시 한번 보고싶어 진다는 ㅋㅋㅋ
    그중에서도 에델바이스는... 그 어린나이에도 느끼했던지 별로였었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I Am 16 Going On 17 이랑 Do A Deer ㅎㅎ
    방방뛰는 노래가 좋았다는..ㅋ

    저도 또 보고싶어지네요~ㅎㅎㅎ

    • larinari 2009.02.12 12:58

      유나가 어휘의 마술쫌 한다니깐.
      삐그덕 댄스는 이제 현승이 공식 댄스가 되었다.ㅋ
      '나는 도구다' 이 표정도 다시보니 완전 도구된 표정이고...

      우리 애들도 제일 신나는 건 아이엠 씩스틴하고 도레미소이야. 방방뛰는 취향이 비슷하군.

  3. hs 2009.02.09 21:24

    음악 가족~!
    무슨 음악이든 연주하고 싶으면 바로 할 수 있는 것이 제 꿈인데
    채윤이는 벌써 그런 단계에 접어 들었나 봅니다.

    암튼 채윤이 커 갈수록 앞날에 궁금함이 더해 갑니다. ^^

    • larinari 2009.02.12 13:00

      그게 타고나나봐요. 어디서 배우지도 않고 들은 노래는 바로 가서 치드라구요. 이러면서 막 딸자랑이요....ㅎㅎㅎ

  4. myjay 2009.02.10 13:13

    오... 진정 사운드 오브뮤직 가족이군요.
    그나저나 진지남인 종필형제님.. 기타 잡으시니 분위기 있는데요.
    멋져부러~~~

    추신.
    그나저나 채윤양에 대한 이야기는 안하고 딴소리만..
    회사에서 노래 소리를 못들어서 그렇습니다.
    채윤양 댓글은 담 기회에...

    • larinari 2009.02.12 13:01

      분위기 있으시죠.
      제가 그 기타잡은 모습에 뻑이 가서 낚였다는...ㅋ
      지금은 귀찮아서 돌아가시기 직전의 포스로 연주하고 계시는 중이요.

  5. 털보 2009.02.11 10:54

    저는 요약해놓은 감상문이 더 놀랍습니다.
    우리 딸은 영화보고 얘기좀 해보라고 하면 그 긴걸 어떻게 다 얘길 해... 요렇게 나왔거든요.
    짧게좀 해보라고 하면 그 긴 걸 어떻게 짧게 해... 요렇게 나오시고.
    채윤양은 그걸 놀랍게도 잘 감상문에 담아 놓았군요.
    자꾸자꾸 기대가 됩니다.

    • larinari 2009.02.12 13:03

      ㅎㅎㅎ 말로 빠져나가기는 그 아버님에 그 따님!

      저도 이번에 좀 놀랐어요.
      되도록 글쓰기에 간섭을 안할려고 요즘은 혼자 다하는데 나중에 보니 저렇게 요약을 해놨더라구요.
      아빠 말이 현승이는 창의력이 있고,
      채윤이는 응용력이 있다는데 채윤이는 주어진 것이 있으면 그걸 갖고 요리하는 창작행위를 좋아하는 것 같아요. 그래서 채윤이에게서 시나 소설이 나올 것 같지는 않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6. 해란^^ 2009.02.12 07:28

    도사님 카메라 앞에서 표정관리 들어가시는 센스~ ^^
    아아아 너무너무 볼 게 많아요.

    • larinari 2009.02.12 13:05

      오~ 방가방가.
      와서 댓글 남겨주니 더 방가방가.

      도사님 눈 껌뻑껌뻑이 카메라 의식하는 거였구나.ㅋㅋㅋ

  7. 미쎄스 리 2009.02.13 08:17

    난 왜 자꾸 고모부 츄리닝에 관심이 가는건지..ㅋ
    번들번들 빛나는 최신식 츄리닝이네요.
    우리 도련님이 요새 집에서 저 바지를 입고 있어서 최신식인가보다 했었는데..
    역시 우리 고모의 쏀스~~~ ^^
    박서방은 회사에서 준 구닥다리(?) 츄리닝 입고 있는데 ㅋㅋ(나 반성중 ㅡ.ㅡ)

    우리 고모부.. 머리결까지 빛나주시고..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검정빛 윤기가 흐르시네요 ^^

    • larinari 2009.02.14 21:24

      관심이 가면 질러라. 바로 박서방 츄리닝 한 벌 쫙 빼줘.
      ㅎㅎㅎ

      고모부도 실은 보푸라기 보송보송, 무릎은 나올만큼 다 나오고, 심지어 팔꿈치는 구멍난 츄리닝 오래 입으셨단다. 재작년 성탄절에 일 있어서 늦는다고 뻥치고 거금들여 한 번 쫙 빼서 써프라이즈 선물한거야. 너~무 너무 좋아하시드라.

  8. 두리♡ 2009.02.24 18:59

    아...채윤이 너무 이뻐요 ^ㅡ^
    노래하는 목소리도 이쁘고 반주하는 손도 너무 이쁘고 !!
    채윤이 음감이 대단한거 같아요. 어떻게 악보도 안보고 피아노 반주를!!! ^^
    전 악보줘도 못하는데.ㅎㅎ

    노래하는 채윤이 옆에서 박자에 안맞는 춤추는 현승이...완전 기염이예요.큭큭

    • larinari 2009.02.24 23:37

      똑부러지는 노래와 춤의 채윤.
      그 옆에서 항상 어눌하고 삐걱거리는 춤과 노래로 구색을 맞추는 현승.
      6년째 우리집 풍경이야.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