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생각해도 요리는 엄청난 예술이렷다.
오후 네 시 반 쯤.
식탁 위에는 떡볶이떡, 오뎅, 양파, 파프리카.... 등등이 검은 비닐봉지 담겨 널부러져 있었는데 말이다.( 진정한 블로거라면 그걸 찍었어야 했어. ㅡ.,ㅡ)
여섯 시가 조금 넘은 시간엔 그 널부러져 있는 것들이 저런 모양이 되어 있었다. 아무래도 나는 예술가야. ㅋㅋ


여름을 방불케하는 주말을 지낸 주일 오후, 우리 사랑하고 또 사랑하는 목자들에게 뭘 해줄까?  날이 더워지니까 탕이니 찜이니 하는 전공요리들이 부적절한 느낌이 팍팍 든다. 떡볶이? 뭐 새로운 떡볶이?  한 종류의 떡볶이론 내 사랑을 다 담을 수 없어. 최소한 세 종류는 되어야해.  그리고... 두부 검은깨 드레싱의 샐러드? 오케! 콜!


일따안~ 신김치를 이용한 김치 떡볶이. 먹다보면 김치찌겐지 뭔지 헷갈리기도 하는...
이건 우리 목자들을 향한 깊은 맛으로 잘익은 배추김치 같은 내 속깊은 사랑. ♡
느끼해? 그래서 김치를 팍팍 넣어줬잖아. ㅎㅎㅎ


그리고 이건, 특별한 날에만 먹는다는 짜장면에서 유래한 짜장 떡볶이.
열 두 명의 목자들은 언제나 내게 스페셜한 존재들이니까.


이게 바로 신제품!
어버이 날에 부모님 식사 대접을 했던 퓨전 한정식집에서 먹어 본 퓨전 떡볶이 내지는 뭐 궁중 떡볶이.매 주 만나도 만날 때 마다 새로운 이들이 먹을거니까.
아~ 성공! 세 종류의 떡볶이 중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거 같아. 비법은? 고추기름에 굴소스, 그 정도? ㅎㅎ


음식은 한 방에 성공해야 뒷탈이 없다는 '삶은 요리'의 생각.
이 두부 검음깨 소스는 지난 번에 식구끼리 먹을 때 했는데 실패했었드만....
실패를 거울 삼은 신중하게 재료배합을 했건만 2% 부족. ㅜㅜ


다행인 건 모두들 배고팠다는 것. 식기도에 은혜받기는 처음. 짧고 굵은 식기도로 식탁에 은혜를 더했다. 식사 막 시작하는데 상 위에 카메라 들이대자 순간적으로 몸을 날려 배경이 되어준 윰! 난 너의 그 정신을 높이 산다. 윰아!ㅎㅎㅎ 진정한 개그는 굴욕을 자처하는 그 정신에서 비롯된단다.(도사님은 이 사진을 맘대로 올리는 걸 걱정하시는데, 난 윰은 원래가 이쁘게 생겨서 괜찮다는 주장인데 어떠니?ㅋ)

이들이 왔다 가는 밤에는 빨리 잠을 이루지 못한다.
이들의 눈물과 아픔이, 기쁨조차도 내 마음 깊은 곳에 기도의 목소리로 들어와 끊임없이 나를 깨운다.내가 가진 모든 것으로 축복해주고픈 아름다운 청년들.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수님 자리  (42) 2009.08.31
초록이들과 신선놀음  (8) 2009.05.22
떡볶이와 나눔 삼종 셋뚜  (31) 2009.05.11
봄 하루  (18) 2009.05.06
내 집을 물들이고 간 싱그러움  (31) 2009.04.22
패밀리 데이_가정예배 또 다른 이름  (14) 2009.03.31
  1. hs 2009.05.11 22:16

    와~~~!
    세상에....
    목자를 안 하셔서 조금 편하신 가 했더니 이제 목자들의 목자,목녀하시느라
    수고가 엄청 많으시네?

    매주 주일 저녁의 모습일 꺼 자나요?
    싱그러운 청년들 과의 시간이라 재미는 있겠지만.... ^^

    • BlogIcon larinari 2009.05.11 22:22 신고

      매주는 아니예요. 한 달에 세 번인데 그것도 빠지는 주가 있고요. 식사준비가 부담이 전혀 안돼요. 목자들 모임은 어떤 땐 제게 예배보다 더 큰 힘이 되니까요.

      가끔 두 세 분 손님이 올 때는 오히려 식사준비가 부담이 되는데 목자들 식사는 아주 편안하게 하고 있어요.ㅎㅎㅎ
      제가 그나마 요즘 버티고 사는 게 이 사람들과 이 시간 때문이라고 하면 믿으시려나요?^^

  2. 영애 2009.05.11 23:05

    윰언니 사진보고 허걱..ㅋㅋㅋ 웃다가~~
    마지막 사진과 글을 읽는데 찡하네요....
    그들의 눈물과 사랑이 마구 느껴져서 일까??ㅠㅠ
    암튼 낼 저도 기대해도되나요????^^

    • larinari 2009.05.11 23:18

      오늘은 글도 다 읽었구나.ㅋ
      언제든 기대는 필수란다.^^

    • yoom 2009.05.11 23:29

      오늘은 글도 다 읽었구나 ㅋㅋㅋㅋㅋㅋ 아 웃겨

    • BlogIcon larinari 2009.05.11 23:30 신고

      완전 실시간.

    • BlogIcon larinari 2009.05.11 23:32 신고

      윰, 빨리 댓글 써.
      댓글에 댓글 달고 자게...ㅋ

    • yoom 2009.05.11 23:43

      아 학--- ㅜㅠㅜㅠ 댓글 쓰다 날아갔어요~ 잠시만요!!

    • BlogIcon 采Young 2009.05.11 23:45 신고

      선생님 윰언니 포스팅도 좀하라고 닥달해주세여

    • BlogIcon larinari 2009.05.11 23:48 신고

      윰아! 너 포스팅 쫌 해. 쫌!
      챙! 나 잘했냐? ㅎㅎㅎ

  3. BlogIcon 采Young 2009.05.11 23:25 신고

    ㅋㅋㅋㅋ영애 저번에 딱걸린 사연 들었는데 ㅋㅋㅋㅋㅋ
    아 저 떡볶이들 저 어제 덜먹었는데 ㅠㅠㅠㅠ

    선생님 사랑이 듬뿍들어간 음식 먹고
    강도사님 기타소리듣고
    목자모임 다녀오는 주에는 하루하루가 더 힘이나요!!

    그리고 윰언닌 아무래도 저 사진 올리신 것을 더 좋아할듯??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09.05.11 23:30 신고

      그지? 좋아할 것 같지?
      윰이 진정 7의 날개를 가지고 있다면 좋아할 것이다.

      나 이거 포스팅 하면서 계속 마음 아팠다.
      챙이 혀 때문에. 제대로 먹지도 못했을 것 같고, 끝날 때까지 아프고 신경 많이 쓰였을건데 싶어서 말야. 괜찮아서 다행이야.

  4. 뽕!!★ 2009.05.11 23:44

    저도 먹구 시프다구요!!!!!!!!!!!!!!!!!!!!!!ㅋㅋ
    싸모님~ 저 이번주 완전 뿌리(Free)해요~~~~★
    체육대회 한다고. 수업은 하나도 없고..
    이넘의 짬밥은 안가도 되셔서 ..허허허!!ㅋㅋㅋ

    불러주시어요! 쪼오오옴!!!!!!!ㅋㅋㅋㅋ
    암때나 콜콜콜콜!♡

    • BlogIcon larinari 2009.05.11 23:52 신고

      어제 유치부 띵까고 3부까지 띵깐줄 알았더니...
      3부에는 살아있었다며?ㅋ

      그래. 콜 할께~

  5. yoom 2009.05.11 23:46

    챙이 & 사모님 빙고!
    이상형에 개그본능을 넣은 사람이 이런걸 마다 하믄 안되쥐이..

    사진은 제가 찍은게 보이네요 ㅋㅋ 이렇게 접사 찍는거 챙이 첨에 알려줫는데~^^
    이제 블로거 기질좀 나타나나요?

    어제 찬양도 떡볶이도 두부 샐러드도! 배도 부르고 영혼도 부르고...
    사모님 이번주 목자 엠티때 꼭 오셔요 ♥

    • BlogIcon larinari 2009.05.11 23:51 신고

      도사님이 이번 MT에서 회의는 안 되고, 노는 걸로만...
      이런 식으로 나가니깐 나한테 그러더라.
      '여보, 당신 MT 꼭 같이 가야 돼. 아니 아예 그러지 말고 나는 빠질테니까 당신이 목자들 데리고 갈래?'ㅋㅋ

      나, 사실 어제 니들 찬양할 때 설거지 하면서 '야야야.. 음 떨어진다. 좀 제대로 해봐라' 하고 싶은데 참느라 혼났어.ㅋ

    • BlogIcon larinari 2009.05.11 23:53 신고

      달았잖아.ㅋㅋ
      거의 채팅 수준의 실시간이다. 재밌다.

    • BlogIcon larinari 2009.05.11 23:55 신고

      챙도 딱 걸렸어. 댓글 확인 제대로 안 하고...
      지우면 모를 쭐 알지.ㅋㅋㅋ

    • yoom 2009.05.11 23:56

      푸하하 우리 음이 엉망이었군요 ㅋㅋ
      그저 모르는 우리는 마냥 좋았다눈 ^^

      에고고 강도사님 서운해 하시겠다
      도사님! 우리도 응근 깊이 있는 것두 좋아한다고요~

      그저 회의를 하지 말자는거쥐, 깊이 있는 나눔은 꼭 해요!

    • yoom 2009.05.11 23:57

      챙이 걸렸군. 지금 저한테 네이트 온으로만 말해줬거든요 ㅋㅋㅋ

    • BlogIcon 采Young 2009.05.11 23:57 신고

      ㅋㅋㅋㅋㅋㅋ
      완전 혼자 지울까 이실직고를 할까 고민하다가
      설마 보셨겠어 하고 지우고 도망갔는데 ㅋㅋㅋㅋ
      한밤의 실시간 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09.05.12 00:00 신고

      빨리 지우고 어디로 도망갔나 볼려구 방금 니 블로그 갔다왔다. ㅋㅋ
      아! 식구들 다 자는데 혼자서 이러구 노니까 진짜 좋다.

      자, 이제 출근할 사람 빨리 빨리 자고 공강인 사람도 피부 생각해서 빨리 자고.. 모두 굿나잇이다. 댓글놀이는 내일 계속한다.ㅋ

    • yoom 2009.05.12 00:03

      네~ 저도 이쯤에서 오늘은sign off ...히히 즐거웠어요^^

    • BlogIcon 采Young 2009.05.12 00:09 신고

      선생님

      낼 댓글놀이를 위해 그 걸리적 거린다던 사랑이야기 업뎃좀 해주세용!!!

    • BlogIcon larinari 2009.05.12 00:13 신고

      나, 아직 안 자는 거 알고 있었지?ㅋ
      오케, 걸리적거린는 사랑 얘기 올릴 꺼 많다.
      내가 게을러서 정리가 안돼서 그렇지.
      그렇다면 챈이 잘 때 일기장 촬영을 해야는데...

    • yoom 2009.05.12 09:00

      앗- 사모님 승!
      오늘도 비는 추적추적...
      챙아 사랑이 우리한테 걸리적 거려야지
      챈한테 걸리적 거려서 되겠냐? 응!? 분발하자
      에너지 마음으로 좀 끌어내리자!
      우리는 공감 잘하는 여자! ㅋㅋ

    • BlogIcon larinari 2009.05.12 11:04 신고

      나의 오늘 아침 기도는...
      윰과 챙에게 사랑이 걸리적거리게 하소서!^^

  6. myjay 2009.05.12 12:20

    제가 요리계를 잠시 비운 사이에 엄청난 것들이 올라와 있군요.
    저는 주말에 이사하느라 기운 다 빠졌습니다.
    다음 주에나 요리 배틀에 동참할 수 있을 듯...ㅜㅜ

    • larinari 2009.05.12 17:14

      블로그가 오래 업뎃이 안된다 싶었더니 이사를 하셨군요? 어디로 이사를 하셨나요?
      생각 같아선 가까운 곳에 계시면 눈으로만이 아니라 직접 맛으로 요리배틀을 해보고 싶구만요.
      새 집에서 더 아름다운 가족의 추억을 만드소서.

  7. 신의피리 2009.05.12 14:47

    아니, 우리 이쁜 윰 사진, 저런 걸 올리다니...SS님, ㅁㅊㄱ 아냐? ㅋㅋ
    이제 갈수록 요리가 신의경지에 이른 거 같소.
    뚝딱 하면 요리가 되고.
    오늘 아침도 근사한 식사를 대접해 줘서 고맙소.

    • larinari 2009.05.12 17:15

      아닙니다. 이쁘니깐 올린겁니다. 선배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