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소국과 가을과 이별 본문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소국과 가을과 이별

larinari 2011. 10. 27. 23:37


 


올 가을은.....


거실 탁자에 작은 소국이 시들 새 없고,
만날수록 그리운 만남이 끊이질 않고,
만나고 헤어질 때마다 눈물이 마르질 않고,
... 지난 추억의 되새김으로 아쉬움이 그칠 새 없으니...

김창완의 노래 가사가 마음 언저리를 맴돌고 맴돈다.

'이별은 오늘 이야기 아니요. 두고두고 긴 눈물이 내리리니...'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풀꽃  (0) 2011.12.12
2011 저물다(가족 피정 중)  (0) 2011.11.25
소국과 가을과 이별  (0) 2011.10.27
마지막 목자모임  (0) 2011.09.28
감사_2010, 소망_2011  (14) 2011.01.07
햄볶아요♥메리♥크리스마스  (20) 2010.12.20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