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윤아!
엄마가 말이다 너희들 양육일기를 이렇게 열심히 쓰는 것은.....
이 자체가 즐거운 일이기도 하다만 이런 바램도 있단다.

니가 자라서 언젠가는 너의 정체성이랄까? 이런 것을 찾고 싶을 때가 있을거야. 그걸 찾아가는 과정은 하나님 앞에서 니가 누구인지를 알아가는 아주 중요한 과정이라고 생각한단다. 암튼, 그 때의 채윤이를 좀 돕고 싶은 마음이 있어서란다. 환경의 영향을 많이 받지 않은 생애 초기에 채윤이가 어떤 아이였는지를 기억해 두고 싶어서 말이야. 사람의 발달에 대해서 공부하고 일하는 엄마가 이 정도는 해줘야 하지 않겠니?^^

더불어서 할 수 있다면 채윤이를 꼼꼼히 관찰해서 채윤이가 별 노력없이 잘 하는 것이 무엇인지도 발견하고 싶어. 어쩌면 그것이 채윤이의 달란트이며 또 그것이 '소명'과 관련될지도 모르니까.

오늘 엄마가 재즈피아노 공부하는 날이었거든. 강의를 듣다가 갑자기 그 생각이 났어.
엄마가 블르스 스케일을 연습하느라 집에서 몇 번 쳤잖니. 하루 딱 쳤던 것 같애. 것두 채 한 시간도 안 되는 동안 짧은 연습이었지.
얼마 전에 채윤이가 그 블루스 스케일을 정확하게 흥얼거렸던 것 아니? 흔히 듣는 도레미파솔라시도
Major scale도 아니고 말이다. 게다가 엄마가 C, F, G key에서 차례로 쳤는데 니가 그대로 조까지 바꾸면서 흥얼거렸어. 그 때는 '그 녀석 참!' 하고 지나갔는데 오늘 강의 듣다가 생각나더라. 엄마는 사실 피아노도 잘 못치고, 음악적인 베이스도 약해서 재즈 배운다고 해야 수박 꼭지나 맛 보고 마는 정도야. 이상하게 강의를 들으면서 '이건 딱 김채윤 스탈이야~' 이런 생각이 드네.^^ 김채윤이 이런 것 공부하면 신나서 하겠다. 하는 생각이 들어.

가끔 어떤 사람들은 정말 음악적 감각을 타고났다고 느껴질 때가 있거든. 남들 죽어라고 공부해서 되는 걸 감각으로 되는 사람이 있더라고. 그런 사람들 보면 부럽다 못해 질투가 나는데 웬일이니? 빅마마 노래나 CCM을 몇 번만 듣고도 멜로디며 가사를 정확히 기억하고 따라하는 채윤이 보고도 엄마가 질투 비슷한 느낌을 가졌던 것 같애. 엄마는 그런 사람들 보면 기냥 찌그러지거든.....

암튼, 하나님께서 우리 채윤이에게 음악에 관한한 특별한 선물을 주신것 같아. 부디 잘 계발해서 채윤이 자신이 행복해지고 가능하면 다른 사람까지 행복하게 하는 좋은 도구가 되었으면 좋겠다. 그렇지만 엄마가 어떤 일에든 욕심부리고 서두르고 강요하지는 않을께. ^^
2004/11/14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업글  (0) 2007.07.13
유치원 원가 해독  (0) 2007.07.13
채윤아! 너의 달란트  (0) 2007.07.13
아빠 참외 수업  (0) 2007.07.13
아빠 숙제 대신하기  (0) 2007.07.13
함게하시는 성령님  (0) 2007.07.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