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번 만들어서 오래 두고 먹는 반찬이 밑반찬이라면,
(오래도록 반찬의 근간, 즉 base를 이룬다하여?ㅋㅋㅋ)
한 번 만들어서 바로 먹어 치워버리는 반찬은 혹시 윗반찬?
우리 집 식구들은 밑반찬은 반찬 취급을 잘 안 해요.ㅜㅜ

밑반찬도 처음 했을 때만 열광을 할 뿐
시간이 지나서 진정한 밑반찬이 될 때는
쳐다보지도 않아요.ㅜㅜ

새로 산 전기팬 뽕 빼먹을 요량으로 아빠가 올라온 금욜 저녁 메뉴 ‘불쭈’
음...그러니까 ‘불낙’이 ‘불고기 + 낙지’ 라면....
‘불쭈’ 는...
맞습미다~~~아. ‘ 불고기 + 쭈꾸미’ 죠~~
이것은 그러니까 윗반찬의 대표선수라 할 수 있겠습니다.

우리 집 근처에 ‘두메촌’이라는 착한 고깃간이 있어서,
소불고기 한 근에 6900원이라는 눈물나는 가격입죠.
반 근에는 3500원.
소고기 반 근에다가 쭈꾸미 5000원어치!
그리고 냉장고에서 송장 치러 나가기 직전의 버섯들....해.서! 맛있는 불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의 밑반찬은 시어머님께서 하시는 거 허당으로 몇 번을 지켜보다,
정작 hayne님 블로그에서 제대로 배운 양파절임.
지난 번에 한 번 해서 다 먹고, 이번 주 목장모임의 메뉴인 ‘카레 라이스’를 겨냥해서
어제 만들어 놓은 ‘all kinds of 야채’ 의 절임.ㅎㅎㅎ

양파, 파프리카, 마늘, 오이............에또.....
간장과 물과 설탕과 식초의 1:1:1:1의 조합.
이거 맛있어요. 고기 먹을 때, 카레라이스 먹을 때 딱입니다.

오늘은 식구들이 다 맛있게 먹었지만
벌써 다음 주 초만 돼도 아빠고 애들이고 거의 손도 안 댈 거라는 거......ㅜㅜ
밑반찬이니까.

윗반찬만 편애하지 말고 밑반찬에도 신경좀 씁시다!!!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저녁  (12) 2007.11.13
겨울이 오는 아침에 뜨거운 사골국물 한 대접  (10) 2007.11.07
윗반찬 밑반찬  (14) 2007.11.03
8년 벼르고 산 전기팬  (7) 2007.11.01
같기道 떡볶이  (4) 2007.10.09
감자탕과 우리들, 그리고 아이들  (7) 2007.10.09
  1. BlogIcon larinari 2007.11.03 01:45 신고

    이 시간까지 깨어있을 수 있는 것....
    애들하고 있는 주중에는 이렇게 깊은 시간까지 깨어있기가 쉽지 않아요.
    무섭거든요.
    근데 참 희한하게 주말에 남편이 올라오면 집안 구석 구석 무서운 것이 하나도 없고, 이 시간까지 혼자 컴컴한데 깨어있어도 무섭지가 않다는 거...

    • BlogIcon ♧ forest 2007.11.03 10:19

      저두 혼자 있을 땐 여기저기 불 다 켜놓고 텔레비전 크게 틀어둬요.
      말소리라도 들려야 덜 무섭거든요.^^

      아무래도 저도 후라이팬 새로 장만해야 할 듯...^^

    • larinari 2007.11.03 14:49

      저게 김치전골을 하나 하더라도 바로 하면서 먹는 맛으로 돋구워주는 것 같아요.
      제가 결정적으로 사기로 결정한 계기가 조카 사위(ㅎㅎㅎ)를 초대했을 때 저게 없어서 대접하고 싶은 메뉴가 제대로 각이 안 나오더라구요.^^ 지금 3주째 주말에 도사님 오실 때마다 사용하고 있어요.
      오래 쓰셨는데 본 김에 개비하세요^^

  2. hayne 2007.11.03 20:24

    이건 웬 고풍스런 글씨체?
    혼자선 무서운 여인네들이시군요.
    저 피클 다 먹고 그 국물 다시 뜨겁게 끓여서 새야채에 부으니 맛이 세지 않은것이 더 맛있더라구. 남은 국물이 아까워서 해봤거든.

    • BlogIcon larinari 2007.11.03 23:36 신고

      저게 한글에서 글을 써서 갖다 붙이니깐 한글에 있는 글씨체가 그대로 딸려 오드라구요.

      저두 국물 아까워서 그대로 끓여서 야채만 새로 넣어서 해야지 했는데 첫번째 했을 때 막판에 인기가 너무 없어져서 의욕상실 했었어요.^^

  3. BlogIcon 털보 2007.11.03 22:55

    오늘 조회수를 보니 천사께서 방문할 것 같아서 스크린샷 잡아드리려 했더니 잠시 일하다 들어와 보니 1010으로 넘어가 버렸네요. 이미 천사는 방문하고 지나가 버렸어요. 아까운 거...

    • BlogIcon larinari 2007.11.03 23:34 신고

      ㅎㅎㅎ 아까운 거...
      감사합니다.
      그런데 제 블로그에 이렇게 방문자가 많을 수가 없는데 가끔 왜 이런걸까요? 그리고 김동원선생님 블로그는 트래픽이 용량이 초과되었다고 하면서 뜨질 않던데....접속자수가 많아서 인가요?

    • BlogIcon 털보 2007.11.04 10:25

      녜, 그게 갑자기 접속자가 폭주를 해서요...
      남한산성 단풍글은 사진이 많아서 하루 1500명 정도만 소화할 수 있거든요. 오후 3시30분쯤 이미 막혀서 5천5백원주고 다시 1500명 분을 확보했는데 그것도 10시30분에 막히고 말았어요.
      그 글을 다음의 블로거 뉴스로 보냈는데 포토 베스트에 선정되는 바람에 그렇게 됐어요. 그게 그렇게 무섭게 몰려올줄은 몰랐어요.
      오늘은 대책을 세워놨어요. 사진은 전부 제 컴에서 서비스되게 바꾸어 놓았죠. 오늘 제 컴터 엄청 열심히 돌아가고 있네요.

    • BlogIcon 털보 2007.11.04 16:33

      그런 것 같지는 않구요.
      larinari님은 요리에 관한게 워낙 많아서 어느날 그 요리 비법을 찾는 사람들이 몰리는 거 같아요. forest님 같은 경우 제가 블로그 스킨에 통계 코드를 심어서 뭘 찾아 들어오는지 살펴보고 있는데 LA 갈비나 이런 것들로 많이 들어오더라구요. 근데 여긴 훨씬 더 많은 요리 비법이 있어서 그게 방문객을 끄는 주요 원인이지 않을까 싶어요.
      교회갈 때 forest님 편에 시집보낸다는게 자꾸만 잊어 먹네요.
      베스트 중에서 또 베스트를 뽑는데 거기서 뽑히면 10만원 준다네요. 일주일에 한번씩 뽑는다는 군요. 원래는 다른 곳에 만원받고 보내는 곳이 있었는데 거기서 개편을 하면서 맥으로 글을 쓸 수가 없어서 이번에는 다음으로 보냈어요. 그쪽은 독립적으로 올려주기 때문에 트래픽에 신경 안써도 되거든요. 다음은 통채로 보내니까 내가 서비스를 제공해야 되서 트래픽 때문에 상당히 신경쓰이네요.

  4. 2007.11.05 11:19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larinari 2007.11.06 09:55 신고

      혹시 이번 주 지나시면 어디 출근이라도?^^

    • 2007.11.06 14:03

      비밀댓글입니다

  5. 신의피리 2007.11.05 16:34

    밑반찬에 밥 좀 먹게,
    윗반찬 좀 자제해줘

    • BlogIcon larinari 2007.11.06 09:55 신고

      오케!
      이번 주말에는 멸치볶음, 매실장아찌, 양파절임...끝!
      이걸루 먹는거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