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내 아들의 일기를 묵상함 본문

내 아들의 일기를 묵상함

larinari 2012.10.24 18:19




이번 크로스로 '정신실의 일상愛'는 아들의 일기를 팔았습니다.
글을 쓸 때 느낌 다르고, 세상에 내놓고 느낌이 다릅니다.
이번 글을 쓸 때는 '대박이다!'하고 썼는데,
내놓고 다시 읽어보니 구조가 너무 작위적으로 복잡해서 엔쥐!ㅠㅠ
아쉽고 부끄럽지만 할 수 없다. 패쑤~


링크 따라 강남, 아니고 크로스로 갑니다.

http://www.crosslow.com/news/articleView.html?idxno=719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위인 콤플렉스  (2) 2012.12.07
기도보다 울컥했던 따신 밥 한 끼  (0) 2012.11.15
내 아들의 일기를 묵상함  (0) 2012.10.24
아직도 가야 할 엄마의 길  (2) 2012.10.11
엄마의 미안한 육체  (4) 2012.09.18
현승아, 왜 닌텐도를 사주지 않았냐면...  (6) 2012.09.04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