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마리 망아지가 각각 음악캠프로, 또 한 놈은... 어, 이 녀석도 결국 음악캠프를 갔네요.
챈이는 지 음악캠프, 현승이는 사촌형이 음악캠프 가서 하는 향상음악회를 보러 멀리 온양까지
고모를 따라 가고 없습니다.
아우, 이게 왠 횡재냐?
원고 마무리해서 보내야 하는 역사적 사명을 뒤로 하고 데이트 나갔다구요.


둘이 오붓하게 밥 먹고 돌아오는 차에서 "그냥 이대로 애들이 없는 것처럼 느껴지지 않아?"
했더니...
"여태 밥 먹으면서 애들 얘기 했잖아!" 하시네요.
그러고보니, 밥 먹으며 내내 아이폰에 현승이 동영상 보고, 애들 얘기했네요 그려.


간만에 엽기사진 찍었고요.
우리 종필님 안할 것처럼 빼다가 결국 시키는 거 다 하구요.
이렇게 재밌게 놀았구요.
집안이 조용하고 참 좋구요.




 

'JP&SS 영혼의 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벽기도  (0) 2011.08.03
저...저도요  (0) 2011.08.01
데이트, 데이트, 데이트  (4) 2011.07.29
대화  (11) 2011.06.15
歸天  (12) 2011.06.11
아버지와 죽음  (14) 2011.06.03
  1. hs 2011.07.31 20:04

    우리 소아네도 잠깐씩 우리에게 아이들 맡기고 자기네 둘이 나갈 기회가 생기면 무척이나 좋아 하드라구요.
    좋아 하는 것이 눈에 확 들어와요,아주.

    • BlogIcon larinari 2011.08.04 21:15 신고

      잠시라도 믿고 아이들 맡길 부모님이 가까이 계신 거 진짜 큰 복이예요. 저 애들 어렸을 때 일이 있다하면 시아버님이 아이들 봐주시고 살뜰하게ㅠ챙겨주시던 생각이 많이 나요.
      서집사님께 감사의 말씀 전해주세요^^; 저 주일날 감동받아서 눈물 찔끔 했어요. ㅎㅎㅎㅎ 감사 감사...

  2. BlogIcon *yoom* 2011.08.01 12:13 신고

    오른쪽 아래 사진 없으면 모님이 아니죵! 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