쬬시매!
시끄러!
바꾸자!
등의 한 단어 말을 한 지 얼마 안 돼서 두 단어 세 단어 말이 줄줄 나오더니....

급기야 오늘 저녁에 이런 말까지.

책 읽어주기 싫어서 자는 척 하는 엄마에게.
'엄마! 미나나지만 책 한나만 일거줘'
(물론 발음이 더 뭉개지기는 했어두 말이다)

허걱!
어찌 책을 안 읽어줄 수 있으랴?

2005/03/30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승이가 말을 어떻게 배웠을까?  (0) 2007.07.12
미나내~갠타나~  (0) 2007.07.12
말이 터지기 시작하더니  (0) 2007.07.12
쬬시매  (0) 2007.07.12
시끄러  (0) 2007.07.12
그킹그킹거  (0) 2007.07.1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