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부자 등밟기 본문

기쁨이 이야기

부자 등밟기

larinari 2011. 8. 13. 02:02



 
수련회 준비하며 분주한 중에 잠시 들어와 거실에 누운 아빠와 그 옆에 붙어 비비적대는
현승이 대화.

아빠 양을 탄 사람이 누구게?

양탄자!
그럼 똥의 성이 모게?
... 똥이 성이 있어? 변?
땡! 정답은 응!
그게 모야?
똥이 응가잖아. 응.가.

그렇게 여러 개의 수수께끼로 아빠의 긴장을 풀어주더니 그 담에 늙어가는 아빠들의 원초적 근육통을 치료한다는 그것. 등밟아주기로 아들노릇 톡톡히 하는 현승.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들, 무교회주의자 되다  (0) 2011.09.06
별 걸 다 므흣  (0) 2011.08.25
부자 등밟기  (0) 2011.08.13
바보 엄마  (0) 2011.08.11
성경학교로 가요  (0) 2011.08.07
천국에서 만나보자  (6) 2011.07.28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