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일동 살 때 좋아했던 <묘향 손만두>의 오이소박이 국수다!


뜻이 있으면 길이 있다.

밥도 없고, 식재료도 없고, 장 봐야 할 각이지만 어떻게 한 끼 넘겨보자, 하는 뜻을 세웠다.

 

냉동실에 얼려 놓은 냉면육수 정도는 있고, 

각종 신김치 국물 모아서 체에 밭쳐 모셔놓은 것도 있고.

푸욱 삭은 오이소박이 몇 토막을 심폐소생시켜 신박한 국수가 창조되는 길이 열렸다. 창조 경제!

 

새 뜻을 세워본다.

국수에는 기름진 전이나 수육 한 점 곁들여줘야 하는데.

 

부추전 반죽 이따만큼 해놓고 어제저녁까지 먹고 털었고.

냉장고는 텅 비었...... 아, 계란!

계란 다섯 개 풀어서, 파 듬뿍 넣고 계란말이를 만들었다.  

맛이 없을 수 없지.

 

원고 하나 탈고한 수준의 성취감, 만족감!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추전과 통마늘 장아찌  (1) 2020.08.03
닭 부추 덮밥  (0) 2020.07.24
오이소박이 국수  (4) 2020.07.11
저탄 떡볶이  (3) 2020.05.22
무청과 고등어  (0) 2020.02.28
고기 테라피  (0) 2020.02.25
  1. iami 2020.07.13 07:55

    츄~릅~..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힐 만한 비주얼에 맛이었겠습니다.^^

    • BlogIcon larinari 2020.07.17 17:56 신고

      너무나 강렬한 각인효과지 뭐예요.
      국수 맛있게 만들면 iami님이 떠오르니까요. ㅎㅎ

  2. yosehiker 2020.07.14 09:44

    iami님이 이미 다녀가셨네요(극찬과 더불어..^^) 글보기전에 이미 픽처에서 뒤의 계란말이보고 '환상의 궁합'이라고 생각했는데 사모님 역시나.. ㅋㅋ
    더운 여름에 목사님/사모님 건강하세요.

    • BlogIcon larinari 2020.07.17 17:58 신고

      목사님도 그러시죠? 맛있는 국수 보면 iami님 떠오르시죠? ㅎㅎ 목사님 얼마 전 코스타에서 뵈었던 것 같기도 하고 꿈이었던 것 같기도 하고 그러네요. 목사님도요, 언제나처럼 일상 영성 풍성히 누리시길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