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승이는 오늘 현장학습으로 캐러비안베이에 다녀왔습니다. 가정통신문이 나온 두어 주 전부터 벌써 들떠서 손꼽아 기다리던 날입니다. 설렘이 극에 달한 어제 저녁에 그럽니다.

"에잇, 나 수영을 배우지 말 걸 그랬나봐. 너무 신경 쓰이고 떨려"

이렇게 저렇게 이유를 물었더니 대답이 이랬습니다.

"내일 캐러비안베이 가서 내가 수영하는 모습을 친구들에게 보여줘야 하는데 보여줄 기회가 없으면 어떡하지? 하고 마음이 불안해. 친구들은 내가 수영 잘 하는 거 몰라. 꼭 보여주고 싶은데 보여주지 못할까봐 계속 계속 그 생각을 하게 돼. 이럴거면 차라리 수영을 배우지 말 걸 그랬나봐. 아니면 잘 하지 말든가. 엄마, 자꾸 이 생각이 안 떠나는 것 보니까 내가 자랑하고 싶은 마음이 있나봐"

"오, 엄마도 그 마음 알아. 진짜 무슨 마음인지 알겠어" 200배 공감이 되었습니다.

며칠 전 현승느님의 일기 한 편이 다시 생각납니다.
이 일기에서 '자랑은 아니다'라는 말에 새삼스럽게 주목하게 되네요. ㅋㅋㅋㅋ
자랑은 아닐 겁니다. 암요.



제목 : G0 !!  (2013년 6월 17일, 월요일)


나는 수영을 4년 동안 배워 잘 한다.
그래서 수영장에서도 제일 높은 마스터반이다.
또 그 반에서도 1등이다. 자랑은 아니다.
1등은 힘들다.
왜냐하면 만약 5바퀴를 돌라고 하면 나는 돌면서 몇 바퀴 째인지  새야 한다. 그리고 나는 1등이여서 준비를 해놔야 한다.
왜냐하면 선생님이 GO! 라고 하면 머뭇거리지 않고 바로 가야한다.
그래서 나는 GO! 라는 말이 무섭다.


 

 

 

 


 

'어린 시인, 꼬마 철학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 줄 독서평  (2) 2013.08.02
진실, 거짓 그리고 엄마  (2) 2013.07.15
자랑본능  (6) 2013.06.28
'일기'로 복수하기, 공격하기  (2) 2013.06.25
매실  (8) 2013.06.20
포기  (2) 2013.05.30
  1. 신의피리 2013.06.28 22:52

    우리 아들은 일기를 잘 쓴다. 반에서 제일 잘 쓴다. 자랑은 아니다. 일기를 잘 쓴다는 것을 보여줘야 하는데... 자랑은 아니다.

    • BlogIcon larinari 2013.07.01 01:40 신고

      손도 안 대고 코 푸시는 아버님께서 뭐.
      이렇게 늘, 한결같이 내가 자랑해주고 있고마이~

  2. mary 2013.06.29 18:02

    현승아, 자랑도 해 본 사람이 하는거지.
    그래서 결국 자랑을 하고 온건지 궁금하네^^

    • BlogIcon larinari 2013.07.01 01:41 신고

      노느라고 정신이 없어서 그럴 정신이 없었던 거죠.
      그래도 친구 하나가 '야, 너 수영 잘 한다' 라고 말해줬대요.ㅎㅎㅎ

  3. BlogIcon 털보 2013.06.29 18:44

    다섯 바퀴는 그래도 괜찮지 다섯 바퀴 이상은 더 힘들다. 다섯 바퀴 이상은 무료로 돌아야 하거든. ㅋㅋ
    선생님이 고하면 너는 배영으로 뒤집으면서 스톱을 외치면 되는디..

    • BlogIcon larinari 2013.07.01 01:42 신고

      '스톱' 했는데 선생님이 '야, 너 왜 그렇게 몸을 흔들어. 흔들었으니까 두 배! 열 바퀴!!' 이러면 큰 일인데요.ㅋ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