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햄볶아요♥메리♥크리스마스 본문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햄볶아요♥메리♥크리스마스

larinari 2010.12.20 16:39

 

청년부의 시즌 투가 막을 열었습니다.
목자가 몰려와요.
열 여섯 명의 파릇파릇한 목자가 몰.려.온.다.라고 해야 맞습니다.
가운데 카메라빨 받는 처자가 이번 시즌 투가 주목하는 여인입니다.






차린 건 별로 없습니다.
그냥 모, 아웃벡 저리 가라하는 정도의 바베큐 립,
채영님이 피를 보며 만드신 담백한 스파게뤼,
어디 다서 돈 주고도 먹어볼 수 없다는 그 유일무이한 맛의 화끈 떡볶이,
명일 시장의 싱싱한 야채가 어우러진 샐러드.
그 정도? 약소하지요.






들이닥치지마자 시끄러웠습니다.
대개 키가 모님 보다 머리 하나나 둘 쯤 더 있는 애들이 막 떠들면서 모님을 우겨쌉디다.
그러더니 뭘 좀 멕이니깐 한결 조용해졌습니다.
먹어야죠. 일단 함께 먹어야 해요.
먹되 맛있는 걸 먹어야 하고, 맛있는 걸 먹되 반드시 사랑으로 만들고 사랑으로 먹어야 해요.
교회의 도움으로 우리 가족에게는 좀 넘치는 평수의 거실을 갖고 있는 것 같아 마음이 불편하곤 한데... 우아, 이 거실이 꽉 차고 흥부네 아이들처럼 엉덩이 붙이고 앉아 먹었습니다.






정성 담긴 선물과 카드를 주고 받기.
이런 거는 음성지원 되어줘야 한다~아 라고 마, 생각하고 있습니다.
(아오, 자꾸 싫어하는 인간의 성대모사 나와주네.ㅠㅠ)
카메라를 등지고 커피장 앞에 숨어 앉아 있어서 수십 장 사진 속에 한 번도 찍히지 못한,
우리 우쭈쭈쭈의 목소리가 담긴 영상 틉니다.







이 까르르 까르르 하는 웃음 소리.
나중에 이들을 보내고 들으니 더 기분이 좋아지더라는...
그래서 여러 번 듣고 또 들어봤습니다.






선물 기가 막히게 뽑으셔서 귀여운 산타 머리띠 하고 한 시간 앉아 계셨던 이 분.
티앤티 투를 출산하시느라 가을 내내 몸은 여기 있었으나 마음은 동굴에 들어갔다 나오셨지요.






자기가 청년인 줄 아는 채윤이는 바닥에서 목자들 사이에 앉아서 먹겠다고 살짝 우기다가.
엄마가 눈에 힘 한 번 주니깐 '알았따고~오!' 하면서 입에 쭉 나와가지고 식탁에 앉더니...
립을 입에 대는 순간 사춘기적으로 삐졌던 그 마음 다 사라지고 고양이가 되어 뜯고 있습니다.







그리스도의 향기이고 편지 되고 싶다는 이 젊은이들,
그리스도의 향이이고 편지가 되는 자리는 나를 포기하고, 내어주고, 남들 아래에 서는 자리임을
알기에 다짐의 한 마디 마다 눈물이 맺히지만...
하나 하나 안아주며 축복하고 싶습니다.

너를 통해 생명이 흘러가기를....
너를 통해 생명이 흘러갈거야.
그 생명을 남에게 흘려보내기 전에 너를 적셔서
너의 삶이 세상 무엇으로도 얻을 수 없는 햄볶는 일이 가득할거야.
그리스도 안에 있는 참생명은 너로 햄볶게 하고
반드시 너와 함께 하는 사람들로 햄볶게 할거야.

이렇게 햄볶는 크리스마스가 왔습니다.










20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해송 2010.12.20 18:26 신고 주목하는 처자가 이 다영 선생님 아녜요?
    우리 예지,현지가 젤로 좋아하는.....^^

    얼굴도 마음도 정말 예쁘죠? ^^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12.21 11:22 얼굴도 이쁘고 맘도 이쁘고 하는 짓은 귀엽고,
    힘도 쎄요.ㅎㅎㅎ
    2년 전에 청년부에 처음 나왔던 다영이가 주목받는 목자가 되어 우뚝 서 있는 걸 보면 지도 눈물이고 보는 사람도 눈물이예요.^^
  • 프로필사진 yoom 2010.12.20 18:36 넘넘넘 맛있고 즐거운 파뤼 였겠어요 ^^
    여기 온지 1년 안되었으면 부러웠을텐데..
    이젠 그냥 보기 좋아요 ㅋㅋ
    딴건 다 제치고 떡볶이가 젤 눈에 들어오네요.
    오늘 어디가서 떡볶이나 사먹을까봐요.
    1인분에 한 6천원쯤 할꺼예요. 맛은 모님꺼의 1/10도 못미치는게
    떡 한 열몇개 주고 6천원 받는...ㅎㄷㄷㄷ
    이노무 회사 때려치고 모님께 기술 전수 받아서
    떡볶이랑 커피내리는 가게 할까봐영..ㅠ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12.21 11:23 내가 할께. 내가! 내가!
    내가 가서 떡볶이랑 커피 장사 할테니까 시장조사 좀 해봐. 나는 1인분에 4000원 쯤 받아야겠다.ㅎ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采Young 2010.12.20 21:23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선생님 첫뻔째 사진 완전 빵터지셨네요~
    아 어제 챈이 넘 귀여웠어요 ㅋㅋ
    성깔있는 딸과 뒤끝있는 엄마의 한판승부는 엄마의 승리로 ㅎㅎ

    어제 저에겐 정말 정말 정말 기쁜하루였어요.
    무엇보다....
    정말.


    머리띠를 도사님이 받아주셔서요.
    애기용이라 귀밑이 아프셨을텐데. 정말 감동이에요. 끝까지 약속지켜주셔서요.

    제 생각엔 저희 가고 선생님이랑 챈이 머리띠 써보셨을 것 같은데...ㅋㅋㅋ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12.21 11:24 나 뒤끝 포스로 먹고 사는 여자야.ㅋㅋㅋ
    이젠 저렇게 빵 터져도 내 입이 부끄럽지 않아.
    끝나고 챈이가 어느 새 챙겨가셔서 나는 머리띠 보지도 못했음.
  • 프로필사진 forest 2010.12.20 22:01 머리띠 한 저 저차가 JP처자라는 말씀이지요? ㅋ
    완전 스마트 하시당~ ㅋ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12.21 11:25 머리띠 잘 어울리고, 은근 여장하면 이쁠 얼굴이라니깐요. 저 마스크로는 사실 남자보단 여자가 나을 것도 같은데...ㅋ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happiness pd 2010.12.20 22:57 신고 이다 ㅋㅋㅋ 너무 잘나왔다
    진짜 햄볶아요 왕창 볶아용~~!!^^
    도사님 머리띠는 정말 센스 만점!ㅋㅋ
    모님 초대 다시 해드릴게요 ㅠㅠ흑흑
    한번에 들어온 분들 거의 없네용 ㅋㅋㅋ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12.21 11:26 거실 쪽은 어두워가지고 사진이 다 구린데..
    이다 사진이 젤 잘나왔어. 이다가 주인공 같지?

    나 오늘 클럽에서 또 거부당했다.ㅠㅠㅠㅠ
    나이를 이렇게 먹는가보다.
  • 프로필사진 2010.12.21 13:46 사진작가가 좋아서 잘나온겁니다 뭐래 ㅋㅋㅋ

    모님... 제가 어떻게 해야지.. 들어올 수 있을까요..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12.22 12:32 인정! 나 빵 터진 사진도 작가가 좋아서였던거야.ㅎㅎㅎ
    클럽 비밀번호가 있어?
    설정된 거 있으면 비밀로 알려줘봐.
  • 프로필사진 2010.12.23 00:09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12.23 22:12 신고 실패했습니다.ㅠㅠㅠㅠㅠ
  • 프로필사진 우쭈꿈 2010.12.22 01:24 ㅋㅋㅋ정말햄볶는파뤼였어욤 ㅋㅋㅋㅋㅋㅋ 음성녹음된줄몰랐는데완전 반전인걸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12.22 12:34 트윗에서 쭈꾸미 멘션 보고 제목이랑 컨셉 잡았어.
    ㅎㅎㅎㅎ
    처음이라 서로 초금 긴장도 되고 해서 그 정도로 볶았을 거야. 앞으로는 완전 달달 볶게 될껄. 막 빵빵 터지고!ㅎㅎ
  • 프로필사진 이다다 2010.12.23 00:50 사모뉨 저 완전봄^^
    12시넘었다고 지우시는건 아니죠?
    빨강색배경 너무이뻐요 자주놀러올게용
    절메인사진 써주셔서 감사해요 ㅋㅋㅋ
    앞으로 더 다양한 표정을 짓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12.23 22:13 신고 ㅋㅋㅋㅋㅋ
    더 다양한 표정 부탁해!^^
    얼굴도 이쁘고 맘도 이쁘고 힘도 센 울 이다!
    내년에 우리 만남 더 깊고 넓어질거라 믿어.^^
  • 프로필사진 2010.12.25 00:10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12.28 10:54 생각해보면 그 시절 그렇게 힘들었던 것 같기도 하구나.
    안에서든 밖에서든, 집에서든 직장에서든 맘 편히 쉴 수 있는 공간과 여유가 없었으니까 말이야.

    그 때 나는 부모님께 말씀 안 드리고 휴가를 내서는 아침에 나와 하루를 어디 훌쩍 갔다오거나 놀고서 풀었어.
    신앙적으로도 정서적으로도 직장생활하는 여자에게 가장 힘든 시기일 것 같다. 하지만 또 생각해보면 양육이 주는 즐거움이 그 때 만큼 큰 때도 없는 것 같아.

    견뎌야 할 때이고, 잘 견디고 있다.
    오늘 출근했지? 어떻게 해줄 수 있는 건 기도 밖에 없어서 조용히 지난 성탄절 이후에 마음 한 켠 묵직하게 너를 넣고 다니며 기도했단다.
    쌓인 눈처럼 널 포근히 안고 덮으시는 그 분의 사랑이 느껴지는 하루였으면 좋겠구나.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