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와 통화하고 난 현승이)

 

엄마, 할머니 텔레비전이 고장 나서 화면이 안 나온대. 지금 소리만 듣고 계신대.

.....................

너무 불쌍해. 엄마는 안 그래? 할머니 가엾지 않아? 나는 너무 슬퍼. 엄마.

방법이 없어? 아니이, 텔레비전을 고치는 방법이 아니라 크게 해결하는 방법 말야.

그래, 말하자면 그런 거. 같이 살면 엄마가 힘들어?

같이 살면 할머니는 좋지. 할머니가 뭐가 힘들어. 나는 그런 말이 이해할 수가 없어.

혼자 사시는 게 편해? 외롭잖아.

 

(한참 얘기를 나눴는데, 많은 말이 튕겨 나왔다. 그리고 잠깐 말이 없었다.

거실에 엎드려 엄마를 쳐다보지도 않고 딸랑딸랑 슬픈 말소리를 냈다)

 

엄마, 사람이 언제부터 어른 마음으로 바뀌어?

나는 어른 마음이 되고 싶지가 않아.

그냥 생각을 너무 많이 하지 않고 애들처럼 행동을 했으면 좋겠어.

왜 어른들은 많은 걸 생각해? 책임? 나는 그걸 잘 이해하지 못하겠어.

그게 어른이 되는 거라면 나는 끝까지 어른이 되지 않을 거야.

그냥 좋은 걸 하고, 너무 많이 생각하지 않고 행동할 거야.

아이들처럼 그렇게 하는 게 안 좋은 거야? 꼭 어른처럼 되어야 하는 거야?

 

(책임감 때문에 한 가지만 생각할 수 없는 어른의 입장을 변론하다 항복하고 말았다)

 

현승아, 니 말이 맞아.

너무 많이 생각하지 않고 그냥 좋은 걸 하는 아이같은 마음이 좋은 것 같아.

생각해보니 엄마도 그렇게 살고 싶은데 그런 마음을 너무 많이 잃었어.

잃었는데 찾는 방법은 잘 몰라. 너무 오래전에 잃어버려서 그런가 봐.

 

(결국 엄마의 항복을 받아낸 후에야 입을 다물었는데 뭔가 분이 풀리지 않은 모양이었다.

오늘 아침은 말씀을 읽어도 마음에 잘 들어오지 않고, 어젯 밤 현승이 목소리만 귓가에 맴돈다.

머릿속에 무성한 계획과 염려를 딱 끊어내고 좋은 일을 하는 삶, 그런 자유로운 삶을 살고 싶다.)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 올드 가이  (6) 2015.03.24
봄을 맞이하며  (2) 2015.03.16
어른 같은 아이, 아이 같은 어른  (4) 2015.03.13
연예인 병  (13) 2015.02.24
게임에 빠진 친구를 구원하는 생명의 비밀기지  (10) 2015.02.22
종업 파티  (2) 2015.02.14
  1. 이지혜 2015.03.15 16:29

    맞아요.현승이 말에 공감.
    사실 정신은 어른이 아닌데. 어른인척 하고 살아가는게 힘들어요.
    그냥 내 안에 때론 까칠한 마음, 상한 마음 다 표현하고 아프다고 말하고 싶은데.
    그러면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볼까? "예민하고 까칠한 여자"
    공부나 많이한 히스테리컬한 여자전도사. 이런 타이틀이 싫어서.
    그냥 그런척 하고 살아가는게 참... 어렵네요. ^^;;;

    저라고 늘 밝고, 늘 행복하고, 늘 긍정적이기만 한게 아니거든요. ^^
    진짜 어른이 되고싶은데. ^^

    • BlogIcon larinari 2015.03.15 18:49 신고

      그러네요.
      저도 말하자면 늘 친절하고, 행복하고, 재밌기만 한 게 아닌데요. ^^

      자신의 진짜 감정을 알고 표현할 줄 아는 사람이 심리학적으로 성숙한 사람이라고 하죠. 그런 의미로 진짜 어른은 있는 그대로의 감정을 잘 드러내는 사람이네요. '척' 하지 않고 살아갈 방법은 모르겠지만 적어도 내가 '척'하고 있다는 것은 인식할 수 있는 감각이 살아 있으면 싶어요.

  2. Emma 2015.03.15 20:14

    그냥 좋은걸 하고 너무 많이 생각하지 않고 행동할거야
    그냥 좋은걸 하고 너무 많이 생각하지 않고 행동할거야

    현승이의 이 말이 맴돌아 주말 내 생각하다가 이제야 답글을 달러왔네요 ㅎ 생각에 가려 책임의 무게에 눌려 행동을 쉬 선택하지 못했던 두려움에 그늘진 삶을 반성해 봅니다 ㅠ_ㅠ 현승아 고마워!!! 그리고 이렇게 잘 길러내신 사모님께도 감사의 인사를 ㅎㅎ

    • BlogIcon larinari 2015.03.16 17:26 신고

      한 아이의 속말을 귀기울여 들으시는 Emma님의 마음의 귀 또한 곱고 고와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