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년생 김현승이 <82년생 김지영>을 잡더니 거의 앉은 자리에서 읽었다.

독후소감 한 말씀 합쇼 했더니.

"아, 됐어." 하고 돌아서버렸다.

"뭐 이렇게 슬픈 삶이 다 있어!" 혼잣말식 독후소감을 흘리며.


휴일 아침 식사를 하고 00년생 김채윤은 설거지를 한다.

03년생 김현승은 소파에 뒹굴뒹굴.

"현승아, 82년생 김지영은 소설 속에만 있는 게 아니야. 어디에나 있어."

"알아. 그런데 왜? 나 뭐 일 시키게?"

"우리집에도 있어."

"그러니까. 뭐? 엄마도 김지영이라고. 뭐 일 시킬 건데?"

"엄마만이 아니야. 00년생 김채윤이 설거지를 하고 있어."

"어쩌라고! 아, 짜증나. 책 괜히 읽었어."





'어린 시인, 꼬마 철학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것'  (2) 2018.01.08
질풍노도의 중심에서 그는 쓰네  (8) 2017.08.05
82년생 김지영, 03년생 김현승  (4) 2017.06.06
정류장  (2) 2017.01.09
두 편의 시  (2) 2016.12.13
세월  (2) 2016.11.16
  1. H 2017.06.07 04:38

    빠른 주제의식파악, 빠른 적용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재밌어요.

    • BlogIcon larinari 2017.06.08 19:23 신고

      어떤 면에서 아주 빠르지.
      특히 엄마 마음 읽어내는 데는 귀신. ㅎㅎㅎ

  2. 2017.06.08 16:09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larinari 2017.06.08 19:24 신고

      오, 82! ^^
      저희는 네 식구가 지금 돌려가며 읽고 있어요. 다 읽고 나서 가족 북토크 해야할 것만 같아요.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