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윤이 글(자!!) 써(그려??) 놓은 거 보니 에~~또 나이로다가 고참인 시은이가 먼저 거쳐간 시절이 떠오르는구만요.

난 개인적으로 채윤이 아빠 생각-한글나라 등등 이런거 넘 빨리 시작 안하는 게 좋겠다는 거에 동감. 애들따라 좀씩 다르지만 이미 처음 글자에 관심가지는 단계를 지난 아이들 엄마들 이야기도 거의 공통적.....첨엔 한글나라였는디....낭중엔 only 스티커나라 된데요~ㅇ.

내 경우엔 시은이의 그 엄청난 지적 욕구(별건 아니고 한글을 읽고 싶어하는)로 인해 엄청 시달려서(목도 아프고 시은이 뾰족 궁뎅이 때매 허벅지도 아프고...) 얼렁 한글을 가르쳐 줘 버릴까 생각 많이 했는데 우선은 시작하는게 귀찮기도 했고 둘째로는 너무 일찍 가르쳐 주면 그렇잖아도 덜 활동적인 녀석이 방구석에만 처박혀서 책만 볼까 걱정도 되고 해서 몇년을 목과 허벅지를 혹사당하면서 버텼지요.

근데 사실 그 기간이 엄청 견디기 어려워...너무 귀찮거든요. 한 페이지당 글자수도 마구 늘어나지 어쩌다 슬쩍 한두페이지 넘기면 다 들키지...해서 녹음기에 읽는 소리를 녹음해 줘 서 들으며 읽으라고 한 적도 있는디...듣지도 않고.....헥헥...그것도 포기하고....근데도 아직은 아니다 하며 버티다가 만 네살되던 작년 말, 올 해 초쯤해서 유치원 가기직전에 드디어 '한글떼기'책을 샀지요.

엄~청 감질나게 해놓은 뒤라 그런지 우리 시은이 그야말로 바바바박~~ 하드만요. 흥이 나가지고는.
한달치 한권을 이틀인가 사흘에 다 해치우고 말입니다. 모르는 거 물으면 엄청 귀찮은 투로 가르쳐 주는(약간 전술적인 면이 있었지만..ㅎㅎㅎ) 엄마한테 치사하게 졸라대면서 하는 거 정~말 감질 났을 겁니다.

몇년간 한글이라는 '그림'들을 많이 봐 놓은 뒤에 해서 그런지 금방 혼자 책을 읽게 되더구만요.
그러더니 좀있으니 지 맘대로 개발새발 펜지도 쓰고 카드도 쓰고 해대면서 쓰기까지 알아서 하더라구요. 드디어 그림문자(?) 단계의 원시적인 상태에서 벗어나...문명의 세계로 진입 중....

그래서 일단 잠정 결론 내리기는 '나으~ 감질나게 하기 작전이 성공하였다'입니다.

2004.05.20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자얘기(또 김인안)  (0) 2007.07.13
글자얘기(이화경)  (0) 2007.07.13
글자얘기(김화숙)  (0) 2007.07.13
김채윤  (0) 2007.07.13
무당벌레  (0) 2007.07.13
구라쟁이 그녀  (0) 2007.07.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