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2


설 전날 할아버지 댁에 가서 먹기 싫은 킹크랩 몇 점을 먹은 현뚱이가 명절 내내 장염으로 죽을 고생했습니다.
어제 저녁에야 비로소 몸이 회복 되었나 봅니다.
외갓집 앞에 중대 병원이 있어서 세배 가는 길에 응급실에 가고요.
무엇보다 견디기 힘들었던 건 먹지 못하는 것이었습니다.
명절이라 먹을 건 또 좀 많아요?

그런데 현승이 이 녀석, 아빠를 꼭 닮았다는 생각이 뼈에 사무치게 들게 하네요.
무슨 애가 의사 선생님의 '흰죽만 먹이세요' 이 말 한 마디 듣고는 그렇게 먹고 싶은 잡채가 코 앞에 있는데,
엄마가 한 번만 먹으라고 허락을 해줬는데 그걸 안 먹고 참아요.
며칠을 정말 잘 참대요. 쟤가 애 맞나 싶게 먹고 싶은 걸 그렇게 나열을 해대면서도 끝내 입에 넣지는 않아요.
인내가 한계에 다다랐는지 엄마 목욕간 사이 아빠 몰래 귤을 까먹었더라구요. 그리고는 바로 토했고요.
주일 날 교회 가면서 유아실에도 간식이 있고, 유치부에도 간식이 있는데 자기는 너무 먹고 싶을거니까 차라리 자기를 덕소(할아버지댁)에 맡기라는 거예요.  그래도 데려갔더니 결국 참고 참았네요.
이렇게 참고 또 참는 현승이를 보면서 시어머님이 현승이 아빠를 두고 입버릇처럼 하시는 말씀이 귀에 쟁쟁하네요. '걔가 어릴 적부터 점잖았다'
저도 나중에 며느리한테 그럴 것 같애요. '걔가 어릴 적부터 애 같지 않은 구석이 있었다'ㅎㅎㅎ

* 사진설명 *
블로그질을 열심히 했더니 코엑스 아쿠아리움 무료 입장권이 생겼어요.ㅎㅎㅎ
모....단지 열심히 블로그질만 한 것은 아니고 협박 같은 것도 하고 그랬더니요.ㅋㅋㅋ
하이튼, 덕분에 오늘 오후 현승이도 깨끗이 나은 기념으로 아쿠아리움에 갔는데요....
아~ 저 녀석들 말예요. 명절 내내 우리 현승이 고생시킨 저 킹크랩이진 뭔지 하는 놈들이요.
현승이가 가서 들여다 보고 있는데 어느 안전이라고 저러고 싸우고들 있더라니까요.
현승이 채윤이 해마, 해룡, 상어, 해파리.....진기한 물고기 보면서 너무 좋아하고요.
엄마 아빠도 덕분에 구경 잘하고요.
감사합니다! 꾸벅. 이제 출석을 부른다느니 마느니 하는 협박 안 하겠습니다.ㅋㅋ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연  (12) 2008.02.21
<미워도 다시 한 번> 주연급  (17) 2008.02.18
이 놈들 늬들이 싸울 때냐?  (6) 2008.02.11
비수, 둘  (9) 2008.02.02
범생님  (10) 2008.01.15
딸기  (15) 2007.11.22
  1. BlogIcon 유나뽕!!★ 2008.02.12 01:53

    아이고...ㅠ 그런 어른스러운 현승이가 가끔가다 애교부려주면 전 진짜 쓰러지겠어요..ㅋㅋ
    이번주엔 유치부실 안들어간다고 버티다가
    "이윤아 선생님 무릎에서 예배드릴래" <==요 애교에.. 기절할뻔 했습니다요 ㅎㅎ

    챙겨온 캐러맬 안먹는다고 하는걸.. 다른친구들 간식먹는데 먹어야지~~하면서 먹였어요 ㅎㅎ

    상품으로 쵸코렛 주는데 첨에 못먹는다고 받아서 누나 준다고 채윤이것만 챙기고 그러는걸
    2개 주니까.. 자기껀 엄마한테 물어보고 먹는다고 다른애들 마구마구 먹는 와중에도
    손에 꼭 들고만 있고.어찌나 안쓰럽던지...ㅠㅠ

    권순경쌤이 될 것 같다고 다른아이가 싸온 과질(?) 을 현승이 하나 먹이시고 그랬는데..ㅋ
    애들 귤먹는거 참으면서 보다가 한마디 하는말.....

    "나..귤 한쪽 만 먹으면 안돼?"

    !!!!!!!!!!!!!!!!!!!!!!!!!!!!!!!!!!!!!!!!!!!!!!

    한개도 아니고 한쪽이라니요!!ㅠㅠ .. 먹이고 싶은거 참느라 저 진짜 죽는줄알았어요ㅠㅠ

    나았다니까 정말 정말 너무 너무 다행이예요^^*
    또 안아팠으면 좋겠는데....-_ㅠ...

    ㅆ ㅏ모님.....전 진짜 나중에 엄마가 되면.... 제대로 팔불출이 될 것같다는 생각이 살포시;;;;
    어흑;;;;;ㅠㅠ

    어쩌지요?ㅋㅋ

    • larinari 2008.02.12 09:54

      유나 정도의 팔불출은 되는 것고 괜찮겠어.ㅎㅎ
      아무래도 간식 때문에 괴로울 것 같은 지 유치부 안 가겠가고 하더라구. 그러다 나중에 이윤아 선생님한테 자기 아픈 거 다 말해주면 가겠대.ㅎㅎㅎ
      아기 적부터 권순경 큰엄마가 짱이었는데 완전히 2인자 되신 것 같애. ^^

  2. h s 2008.02.12 09:19

    에구, 저것이......
    생긴 것두 안 이쁘게 생긴 것이 현승이를 대목두 못 보게 했다구요?
    쯧 쯧 쯧~~~!
    어른이 참는 것은 봐줘도 아이들이 자기 의지로 참는 것을 보는 부모의 마음은 정말
    힘들지요?
    그래도 이제 나아서 정말 다행입니다.
    이제 현승이 저것은 커서도 안 먹겠어요.

    • larinari 2008.02.12 09:55

      ㅎㅎㅎ 대목을 못 봤다구요.
      그래도 세배는 안 하고 '나는 왜 세배돈 안 주냐'고 울어서 세배돈은 거의 다 챙겼다는...^^
      정말 이제 현승이 저거 안 먹겠는걸요.
      먹고 제대로 체하고 앓으면 그거 안 먹잖아요.

    • BlogIcon ♧ forest 2008.02.12 20:21

      입짧은 배트맨에게 안먹는 것 하나 추가됐네요ㅜ.ㅜ

    • larinari 2008.02.13 09:36

      아~ 그러네요. 배트맨이 뱉는 음식 하나 추가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