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내 백성들 본문

기쁨이 이야기

내 백성들

larinari 2019.02.11 20:20



채윤 : 나는 페미니즘에 대해 오해하는 사람들이 막말을 할 때, 화가 나고 뭐라고 말을 하고 싶은데 말이 잘 안 나와. 

        뭐라고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어. 정말. 나는 리더가 되긴 틀린 거 같애.


현승 : 누나, 마키아벨리를 읽어.


종필 : 오오, 김현승! 군주론?


현승 : 군주가 되려면 사자의 힘과 여우의 지혜가 있어야 해.


채윤 : 나한테는 사자가 없어. 사자의 힘이 없어.


현승 : 사자는 엄마한테 있지. 우리 집에서 사자는 엄마한테만 있어.


종필 채윤 : (격한 공감) 맞아! 맞아!


이 백성들이 군주 무서운 줄을 모르는구나.

군주를 앞에 앉히고 희롱하기를 서슴치 않으니.


아, 그러고 보니 언젠가 엄마는 경찰(Click!)이었는데 군주가 되다니.

13년 동안 어마어마하게 승진했구나. 


내 이 어여쁜 백성을 위하여 성군이 되리라.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아 정체감 꾹꾹 눌러 담아  (4) 2019.02.28
방학이 일 년이라서 : 가사는 나의 일  (0) 2019.02.21
내 백성들  (1) 2019.02.11
2018년 여름, 폭염 속 소나기 같은 말말말  (2) 2018.08.15
김현승의 세음  (0) 2018.06.20
먼 나라 사춘기 나라  (2) 2018.06.06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