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윤이의 가장 자라스러운 점.
뭐든지 잘 먹는 거 랍니다. 이거는 외삼촌을 그대로 닮은 것 같은데...
도대체가 엄마 아빠는 채윤이처럼 많이 먹지를 못합니다.

가끔 마트에 장 보러 가면 채윤이의 즐거움은 시식코너.
뭘 주로 찾는가 하면요...
쏘세지, 돈까스 이런 거보다는 묵무침, 삼겹살...이런 걸 주로 먹죠.
또 좋아하는 거. 생굴.
지난 번에 LG마트 가서 채윤이가 시식대에서 생굴을 이쑤시개로 찍으려고 하자 판매하는 아주머니가 '에구 애기가...'하면서 먹을 거 가지고 장난하는 줄 아시는거예요.
채윤이? 먹을 거 가지고 장난할 새 없습니다. 먹을 것도 부족한데 장난칠 게 어딨어요? 커다란 생굴을 하나 입에 탁 털어 넣고 우물우물 먹으니 아주머니 기겁을 하죠.
그러자 채윤이 하는 말 '엄마! 굴 한 개 더 먹자'

사진은 지난 주 외갓집에 가서 삼촌이 생일선물로 사준 스텝2 책상에 채윤이가 좋아하는 반찬들 차려놓은 밥상이예요. 채윤이 먹는 거 예뻐서 외할머니 어쩔 줄 모르시죠.

무국에, 멸치볶음, 무생채, 백김치, 굴비...

채윤이는 날거를 어찌나 좋아하는 지 무, 당근 이런거 요리 할 때마다 옆에서 어그적 어그적 먹거든요. 심지어 날 호박이나 날 감자도 한 번만 먹어보자고 조를 때가 있어요.
그렇게 먹어서 툭 튀어나온 배를 언제 한 번 공개하죠.


남은정 : 언니가 혹시 채윤이 가졌을때 먹은 음식이? 난 어제 몇 달만에 첨으루 설렁탕 넘기기에 성공! 오늘은 신당동 떡볶기가 먹고픈데 신랑은 거기 어딘지 모른다빼고 있으~ 혼날라꼬 ~ 지도보고 찾아갈것 같어염~ 머든지 잘먹는 아가는 나으 소망이기도 함~ *^^* (12.14 10:59, IP : 211.207.182.10)
정신실 : 그것이 말이다 뱃속에 있을 때 먹는 것이 영향을 미치기는 하나봐. 내가 임신했을 때 단거 엄청 싫었거든(지금도 그렇지만..)채윤이는 사탕 한 개를 다 못 먹어. 그리고 내가 입덧할 때 무, 고구마 이런거 깍아 먹었잖아~ 역시 채윤이 좋아하고.. 마음같아선 내가 쫒아가서 신당동 떡볶이 사주고 싶다. 동대문 운동장만 찾아가면 금방인데.. (12.14 11:24)

2003/12/13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채윤이를 때렸어요(아빠)  (0) 2007.07.13
채윤 양육일기  (0) 2007.07.13
뭐든지 먹는다  (0) 2007.07.13
할아버지  (0) 2007.07.13
진짜 동네북은 나야  (0) 2007.07.13
혼자 이름 쓰다  (0) 2007.07.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