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이야기 정거장 본문

이야기 정거장

larinari 2012.06.26 17:17

 

 

▲ 기나긴 인생길,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묶여서 크고 작은 짐들을 지고 간다. 그 삶의 무게들이 점점 무거워질 때, 잠시 앉아 쉬어가는 벤치처럼 우리 가족에게는 '이야기 정거장'이 있다. 아이들 중 하나로부터 시작하여 네 식구를 모두 쉼의 벤치에 앉히고 마는 우리 가족의 이야기 정거장. 잠시 이야기 정거장에 멈췄다 일어나면 어느 덧 삶의 무게감은 덜어지고, 일상의 발걸음은 가벼워진다.

크로스로 연재 '정신실의 일상愛' 세 번째 글입니다.

 

 

 

글은 그 동네로 가서 읽자구요.

http://www.crosslow.com/news/articleView.html?idxno=469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승아, 왜 닌텐도를 사주지 않았냐면...  (6) 2012.09.04
내 생애 단 한 번의 수련회  (0) 2012.08.11
사모가 되기 전 인간이 될테야  (0) 2012.08.11
이야기 정거장  (0) 2012.06.26
아버님의 소주잔  (6) 2012.06.09
정신실의 일상愛  (6) 2012.05.29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