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민남이 화두가 되어 엄마 블로그에서 자기 얘기가 설왕설래 하고 있었다는 것을 알았는지
사건 하나 또 만들어주신 김현승님 입니다.
오늘 손님이 오셔서 즐겁게 식사하고 아이들과 신나게 놀았던 현승이 뒷정리를 하는데 좀 떠있더라구요.
설겆이를 하다가 우연히 뒤를 돌아봤는데 식탁 위에 놓이 차 여과기를 가지고 노는게
'어째 좀 위태위태하다' 라고 느끼는 순간!
여과기는 바닥에 떨어졌고
'쨍그랑' 하는 소리와 함께 여지없이 박살이 나고 말았습니다.

'아이구~ 내가 저걸 살려고 몇 번을 망설이고 돌아서고 하다가
어찌어찌 생긴 상품권으로 벌벌 떨면 산 것을....'

바~로 엉덩이 한 대 갈겨주고 싶은 마음 치밀어 올랐지만
곁에 있던 남편이 '참어' 하는 눈빛을 보내기에
'현승이, 괜찮아?' 하고 말았습니다.
그러고 돌아서서 설거지를 하는데 속에서 불이 나 죽갔지요.
마음을 읽는 아이니 엄마 마음이 어떻다는 것도 알 것이고,
게다가 가산점을 얻을 절호의 기회를 놓칠 리 없는 채윤이.
'저거 엄마가 얼마나 아끼는 건 줄 알아? 엄마 마음이 얼마나 슬프겠니?
 내가 돈 모아서 꼭 엄마 사 줄거야' 합니다.


현승이 슬슬 눈치를 보기에 '이리 와'하고 안아주면서 말했습니다.
'현승아! 엄마가 저거 아끼는 건 지 알지?
그렇지만 저거보다 현승이가 더 중요하기 때문에 엄마가 화를 내지 않는거야.
그런데 사실 엄마가 너무 아까워서 마음이 좀 아퍼.
그러니까 현승이한테 아주 친절하게는 못 대할 수도 있어. 이해할 수 있지?'
했더니 고개를 끄덕입니다.

정리를 다 마친 후 컴퓨터 앞에 앉아 있는데 현승이가 다가 오더니 엄마 가슴에 손을 슬쩍 얹어 놓습니다.
아까 현승이랑 대화하면서 '엄마가 마음이 아파' 하면서 손으로 가슴을 쓸어내렸거든요.
나름 아픈 엄마 마음을 만져주겠다는 거지요.
그러면서 '내가 엄마 한 번 안아줄려고' 합니다.
그리고 엄마를 꼬옥 안아주는 현뚱이.

아흐, 부드러운 넘! 너무 부드러운 놈인 관계로 이 사건도 완전무죄. 처벌불가! 꽝꽝꽝!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통하는 게 있어요  (16) 2008.12.09
40분 저러구  (11) 2008.11.23
처벌불가, 투  (18) 2008.11.08
처벌 불가  (10) 2008.11.07
숨은 김현승 찾기  (15) 2008.10.31
경고  (11) 2008.10.16
  1. BlogIcon 털보 2008.11.08 04:24

    최강사랑! 감동뚝뚝!

  2. 유나뽕!!★ 2008.11.08 11:00

    악!!
    저였으면 바로 버럭! 해버렸을텐데.
    정말 대단하십니다요~~~

    그렇지만..현승이같다면야...
    껴안고 쓰러지고 기절하지 않으면 다행일............ㅎ


    그러나 저러나.......
    여과기 깨진건,,,정말 마음이 아프네요 ㅠㅠ

    • BlogIcon larinari 2008.11.08 20:40 신고

      속이 쓰려 죽겠어.
      채윤이가 돈 모아서 사준다니....ㅋ
      실은 채윤이가 돈이 많거든. 당장이라도 사 줘 하면 사줄 판이야. 엄마가 돼가지구 애 코묻은 돈 뺏을 수 없어서 고민 중이야.

  3. hayne 2008.11.08 12:56

    아으~ 미치겠당.
    눈물나는 모자로소이다.
    아무리 사랑넘치는 부모자식 사이라도
    이렇게 서로 감정을 말로 행동으로 듬뿍 표현하기는 쉽지 않은건데.

    우리집에도 깨진 여과기 못버리고 뼈대만 찬장에 모셔뒀는데..
    우린 남자 어른이 깼다우.
    난 암말 안했떠. 뭐라 하지두 않구 안아주지두 않구 그랬는데 지금이라두? ㅋㅋ

    • BlogIcon forest 2008.11.08 14:21

      나 미쵸~^^
      일찌기 눈물어린 모자 상봉, 아니 눈물나는 모자 얘기야 충분히 짐작하고도 남는데
      지금이라도 뭐 어찌해볼까나 하시는 hayne님 땜시 나 미쵸요.ㅋㅋ

    • BlogIcon larinari 2008.11.08 20:42 신고

      hayne님! 얼렁 iami님께 가셔서요 손을 꼭 잡고 그윽한 눈빛으로 바라보시면서...
      '여보! 내가 당신이 여과기 깼을 때 가만 둔 건 당신이 여과기 보다 더 소중하기 때문이야. 그렇지만 그게 아까워서 내가 마음이 너무 아파' 한 번 해보세요.
      어찌 나오실지 기대되옵니다.ㅋ
      그죠? forest님!

    • hayne 2008.11.08 22:34

      허걱! 없던걸루 해줘 -_-

  4. BlogIcon forest 2008.11.08 14:23

    아흑~ 좋으시겠어요.
    저리 알뜰이 살뜰이 살펴주는 작은 아들이 계시니.

    큰 아들, 쿨한 따님, 그냥 두시고 작은 아들에게 다 받으시어요.

    • BlogIcon larinari 2008.11.08 20:43 신고

      그러니 제가 자꾸만 편애를 하게 되지요.
      성격들 쿨하신 큰 아드님과 따님이 질투를 하신다니깐요.
      저렇게 나오는데 제가 어찌 편애를 하지 않을 수 있단 말이옵니까?

  5. hs 2008.11.08 22:55

    그런 상황에서는 "야~!" 소리부터 순간적으로 나가게 되어 있는건데....
    급반사적인 판단의 신호를 보내는 JP님,바~~로 접수하고 대응하는lari님,거기에 채윤,현승의 반응...
    모두 주님의 세우신 종의 가족답습니다. ^^

    우리 어릴 때 남포불을 키던 시절에 호야라는 얇은 유리로 된 것의 그을음을 닦다가 가끔 깨트리곤 했는데 그날은 죽음이었지요.
    지금도 호야를 깨고 난 뒤의 심정이 안 잊혀진답니다.

    현승이도 그 순간 심정이 그랬을 껀데 엄마,아빠가 사랑으로 받아 주셔서 2차 충격은 안 받았겠어요.
    원래 1차 충격보다 2차 충격이 더 무서운 거거든요.^^

    • BlogIcon larinari 2008.11.09 22:52 신고

      2차 충격을 겨우 면했죠.ㅎㅎ

      그 남포불을 연상케 하는 램프가 저희 집에 하나 있었어요. 안에 허브초를 넣어서 켜두는 거였는데요...
      시어머니가 '채윤이 에미 좋아하겠다'며 구해다 주신거거든요. 채윤이 에미가 진짜 좋아했죠.
      헌데 호야라고 부를 수 있는 그 램프의 얇은 유리도 현승님이 깨셨다는거 아녜요.ㅜㅜ 잊었던 일이 갑자기 생각나면서 '현승이 이 자쉭! 이번이 초범이 아니잖아. 아흐!' 확 뚜껑이 다시 열릴려고 하는데요.ㅋ

  6. BlogIcon myjay 2008.11.10 09:11

    채윤양은 실리파고 현승군은 낭만파군요.^^
    현승군은 커서 여자들 여럿 울리겠어요.ㅎㅎㅎ

    • BlogIcon larinari 2008.11.10 19:01 신고

      잘 보셨어요.
      제가 실은 아들이라 봐주는 거지..
      현승군의 낭만은 남자로만 봐준다면 상당히 느끼버젼이예요. 이런 스타일에 넘어가는 여자들이 있긴 있죠?ㅎㅎㅎ

  7. 나무 2008.11.10 15:07

    와~~~ 감동이야... 사모님 맘도 이해가고 사랑스러운 현승군의 그 마음도 공감하는 완전 감동스토리 ^^

    • BlogIcon larinari 2008.11.10 19:02 신고

      이런 정도 감동은 그 댁에서는 일상이시잖아요.^^
      주안이가 아빠 닮았으면 사모님 진짜 쓰러질 준비하셔야 해요. 남편이 주는 감동과 아이가 주는 감동은 질적으로 완전 다른 차원!ㅋ

  8. BlogIcon dreamrider 2008.12.02 12:01

    너무 감동적이네요...

    순간 눈물이 찔금...

    • larinari 2008.12.03 16:10

      엇! 안녕하세요? 용주님 블로그에서 뵜었는데...
      찾아주셨네요. 저도 휘릭 댁에 갔다왔지요.
      거기 또 제가 쫌 들락거릴 것 같은데요.ㅎㅎ
      암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