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엄마~아! 누나가 마음으로 나한테 나쁜 말 해.
아냐, 알 수 있어. 알 수 있단말야. 진짜루 마음 속으로 나쁜말 했단말야.
마음 속으로 해도 내가 다 알아. 입도 이렇게 쪼금 했단말야.


# 2

엄마~아! 누나가 나를 모른척 해.
누나 옆에 와도 나를 자꾸만 모른 척 해.
정말이야. 모른 척 하는거야.
아니야. 누나가 거짓말 하는거야.
아까 모른 척 했어.


두 사건 다 증거 불충분으로 무죄석방 되겠습니!ㅋ

현승아 고자질도 심증만 갖고 하면 처벌하기 어려워.
고자질을 하려면 누나처럼 이렇게 하는거야.

엄마! 우리 반에 최석호가 나한테 나쁜 말은 아닌데 행동으로 나쁜 말을 해.
소리는 안 나지만 나쁜 말이야. 이렇게 손가락을 다 접고 오빠 손가락만 펴서
나한테 내밀어. 이거 나쁜 말이지? 그래서 내가 나쁜 말이라고 혼내줬어.
엄마도 다음에 학교에 와서 한 번 혼내줘.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40분 저러구  (11) 2008.11.23
처벌불가, 투  (18) 2008.11.08
처벌 불가  (10) 2008.11.07
숨은 김현승 찾기  (15) 2008.10.31
경고  (11) 2008.10.16
동물원 전화번호 아세요?  (10) 2008.08.30
  1. BlogIcon mary-rose 2008.11.07 12:05 신고

    현승이 동그란 눈 ㅎㅎ.
    예민남이야~ 확 드러나지 않은 남의 감정을 읽고 있으니 말이지.
    증거 불충분이라 해도 그 심증만큼은 사실이겠지?

    근데 저거 파인트 아냐? 한 개씩 끼고 있는거 맞지?
    우리집 누가 보면 눈 나오겠네.
    목장모임?

    • larinari 2008.11.07 23:39

      정서적으로 민감하신 아드님이 분명하죠.^^
      예전에 채윤이 아빠 친구 전도사님들 모임이었어요.
      그러고보니 저 큰 걸 하나 씩 끼고 있네요.ㅎㅎㅎ

  2. BlogIcon forest 2008.11.07 19:05

    솔로몬의 지혜를 빌리셔야 할 듯...^^

    현뜽아, 쿨한 누나를 네가 이해하는게 더 빠르겠다.
    얼른 얼른 커라~^^

    • larinari 2008.11.07 23:41

      쿨한 누나 예민한 남동생 코드가 잘 안 맞아요.ㅎㅎ
      웬만한면 깔끔하니 감정정리 되는 누나,
      뒤끝 있는 남동생.
      아직은 머리가 딸려서 그 뒤끝이 오래가지 못하고 누나의 교언영색에 바로 넘어가긴 하지만요.^^

  3. BlogIcon 털보 2008.11.07 23:42

    우리 집에도 내 마음 귀신같이 읽어내는 현승이 같은 분이 한분 계세요.
    어찌나 귀신같이 읽어내는지 없는 마음도 다 읽어요. ㅋ

    • BlogIcon larinari 2008.11.07 23:53 신고

      현승이가 진짜 그런데 귀신이라서요. 나도 모르는 마음을 읽어주고 위로해 줄 때는 정말 눈물나거든요. 헌데 가끔 없는 마음 읽어놓고 혼자 많이 아플까봐 걱정이예요.^^

  4. hs 2008.11.07 23:44

    ^^ 현승이의 폼이 누구 꿀밤 한대 먹일 태세인데요?

    현승이의 말과 엄마의 표현력이 정말 재밌습니다.

    • BlogIcon larinari 2008.11.07 23:53 신고

      하하...
      정말 꿀밤 완전 꿀밤 먹일려는 준비태센데요.

  5. 유나뽕!!★ 2008.11.08 10:51

    채윤이는 아이스크림을 왜이렇게 화를내면서 먹고 있을까.ㅋㅋ
    현승이는 누가 훔쳐먹을까봐 견제하네요 ㅋㅋㅋㅋㅋㅋ

    채윤이랑 현승이.....ㅋ 정말 둘이 다른거 같아요 ㅋㅋㅋㅋㅋ

    그래도 교회에서 보면 둘다 쑥쓰럼쟁이 같은뎅 ㅋㅋ

    • BlogIcon larinari 2008.11.08 20:44 신고

      그르게, 애들이 왜 그리 쑥스럼을 많이 타는지 모르겠어.
      실은 나도 어렸을 때 엄청 낯도 많이 가리고 쑥스럼도 많이 탔었거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