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티슈남과 투사녀 성적은 100점 본문

푸름이 이야기

티슈남과 투사녀 성적은 100점

larinari 2010. 6. 24. 10:14



얼마 전, 그러니까 내가 우울의 끝자락에서 바닥을 치고 있을 즈음의 이야기.
채윤이 단원평가, 현승이 받아쓰기 시험 점수 합해서 딱 100점이라는 사실을 확인한 순간이었다. 그렇게 많이 속상한 건 아니었다. 채윤이 성적 늘 그래왔고, 그래도 그녀는 행복했으니깐.
현승이도 받아쓰기 공부 안하고 간 거니까 모, 제대로 선생님 불러서 한글교육 한 번 안하고 읽고 쓰는 게 어딘가? 많이 속상하진 않았지만 괜히 우울한 감정을 쏟아낼 곳이 생긴 것이다.

주방에서 일을 하면서 '너희 둘 정말 이러면 엄마가 속상해서 어떻게 사니....$&$*%#$^%^...' 이런 식의 넋두리? 를 읊어대면서 화를 내고 있었나보다.


자, 티슈남의 반응을 먼저 보자.

눈물이 그렁그렁 해가지고 엄마 허리에 달라붙어서 '엄마, 엄마 마음 풀어. 내가 이제는 결심했어. 앞으로는 받아쓰기 꼭 90점 이상만 맞을거야. 그러니까 엄마 속상해 하지말고 맘 풀어....엉엉엉어.....엉.....'


책꽂이에 기대어 이 광경을 지켜보고 있던 투사녀 김채윤은 자기 방으로 확 들어가더니...
채 30초도 지나지 않아서 발을 쾅쾅거리며 엄마에게 다가온다. 그리고는!


'엄!마! 내!가! 엄!마!한!테! 할! 말!이! 있!는!데!!!!!!'
라며 도전적으로 나오더니 퍼붓기 시작.


'엄마, 엄마 왜 그렇게 변했어? 엄마 내가 1, 2학년 때 받아쓰기 못해도 괜찮다고 했잖아. 그리고 늘 시험성적은 아무것도 아니라고 했지? 그런데 현승이한테 왜 그래? 열심히 공부하면 되는 거지 성적으로 뭐라고 하면 안된다고 엄마가 그랬잖아. (살짝 목소리 톤 다운되면서) 물론 내가 쫌 열심히 안하기는 했지만..... 아무튼 엄마가 이런 식으로 성적으로 뭐라고 하면 나는 어떻게 해야 돼? 나도 다른 애들처럼 똑같이 시험 못봤다고 엄마한테 혼나겠다고 걱정하고 벌벌 떨고 그래야 돼? 앞으로 나도 그래야 돼? 다른 애들처럼? 그러면 내가 앞으로 무서워서 시험을 어떻게 봐?'


나 이 투사녀 진짜..... 투사녀의 말로 쓰는 대자보의 중간 쯤에서 이미 빵터져 버려서 웃음 참느라 혀깨물고 있느라 죽을 뻔. 엄마로서의 자존심은 있어서 끝내 웃음 보여주지 않고 위기의 순간을 넘겼는데. 바로 수요예배 가서 기도하고 나서는...


두 녀석에게 '엄마가 잘못 한 거다. 성적은 중요하지 않다. 그걸로 엄마가 너희한테 뭐라고 한 거는 잘못인 것 같애'라고 또 다시 굴욕 사과를 하였다는 얘기.


아,  내 양육 철학은 '굴욕의 교육학'ㅠㅠㅠㅠㅠㅠ



* 사진은 물론 더 언급할 필요도 없이 그 분의 작품.ㅎㅎㅎㅎ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차의 얼굴  (12) 2010.08.09
백점 비결  (8) 2010.07.19
티슈남과 투사녀 성적은 100점  (12) 2010.06.24
자뻑모녀  (25) 2010.04.28
스파게티 쌈싸먹는 소리  (24) 2010.04.21
오래 전 그 날  (10) 2010.04.17
12 Comments
  • 프로필사진 hs 2010.06.24 22:53 TV에 나오는 공익광고인가 가 생각이 납니다.
    부모와 학부모의 두 얼굴을 묘사한 광고....
    채윤이 한테는 말도 잘 해야겠어요.
    저렇게 조리있게 따지고 드니.....^^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6.25 09:27 신고 저런 머리만 어찌나 핑핑 잘 돌아가는지요....

    이 세대를 좇지 않고 주의 교양과 훈계로 양육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를 매일 실감해요.
    '사랑' 이라는 이름으로 아이에게 이 세대의 길을 강요하고 거기에 못 따라 미치면 제 풀에 제가 무너지고....

    엄마는 이렇게 못났는데 그래도 당당하게 자라는 아이들을 보면 그게 은혜구나 싶기도 해요.
  • 프로필사진 hs 2010.06.26 22:58 엄마가 못 났다구요?
    무슨 그런 말 같지도 않은 말씀을....
    그건 말도 아냐. ^^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06.27 17:05 겉은 멀쩡한데 속이 쫌 못났다니까요...ㅎㅎㅎ
  • 프로필사진 myjay 2010.06.25 13:07 '굴욕의 교육학' 거 괜찮은데요.
    유쾌하게 쓰셨지만 매번 교육에 대한 갈등이 많을 거 같아요.
    대부분의 학부모들이 처음부터 강남 학원에 서울대를 노래부르지는
    안잖아요. 등수로 줄을 세우기 시작하면 심리적으로 쉽지가 않더군요.
    이 세대를 좇지 않는 양육.. 넘 힘들거 가타요.
    사모님의 굴욕의 교육학을 축복합니다. 샬롬.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6.25 20:00 신고 잘 보셨어요.
    단지 웃자고 쓴 건 아니고 제 현실이예요.
    이 세대의 방식을 좇지 않겠노라고 학원 안보내면서 시험을 잘 보길 원하고....

    요즘 생각해보니 저는 학원 하나 안보내고 알아서 척척 공부하고 100점 맞는 이상적인 아이들이 제 아이들일 거라고 기대했었던 것 같아요.

    매일의 갈등 속에 저의 겉다르고 속다른 모순과 세속적 욕망을 확인하고 있어요.ㅠㅠㅠㅠ myjay님의 축복이 위로가 되네요.^^
  • 프로필사진 수기 2010.06.26 10:55 냐하하하.. 사모님~ 현승이 채윤이 너무 귀여워요^^
    채윤이는 참 좋겠다.. 그렇게 얘기할 수 있어서..
    그리고 사과해주는 엄마도 있고ㅎㅎㅎ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06.26 19:25 냐하하하하하...
    실은 엄마가 사과를 하기도 하지만 엄마의 진면목은 입에서 불을 뿜으며 포효할 때가 제대론데....ㅋㅋㅋ

    사과 한 번에 포효 다섯 번?
    ^^;;;;
  • 프로필사진 2010.06.26 21:41 채윤이가 나중에 엄마됐을때가 궁금해요 ㅋㅋㅋ 자기 딸에겐 어떻게 할지
    채윤이가 엄마한테 유독 말을 잘하는것 같아요 ㅋ 공과시간엔 순한 어린양? 까진 아니더라도 무지 귀여운데 ㅋㅋㅋ 저한테 그러면 초금 무서울 것 같아요 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6.26 22:10 신고 쫌만 성질 긁으면 바로 투사 모드로 변하는데...
    하긴 쟤가 또 분위기 살피고 맞추는데는 도사라 아무한테나 그러진 못한다.

    생각해보니 열받네! 그러니깐 저게 엄마한테만 저러네!!
  • 프로필사진 2010.06.27 22:45 ㅋㅋㅋ 누구나 그렇죠 뭐 ㅋㅋ 전 엄마한테는 말 잘해요
    그치만 채윤인 뭔가 매서운데가 있어요
    어른같애요ㅋㅋ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06.28 14:45 하긴...
    김채윤 다섯 살 때 할머니한테 사과받아 낸 기가막힌 얘기가 있다. 아래 주소 좀 한 번 가봐바.ㅋㅋㅋㅋ

    http://larinari.tistory.com/614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