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어머님 자서전이 인쇄되어 나왔습니다.

저의 2014년은 이렇게 마무리해요.

 

 

 

 

 

 

 

 

 

 

 

 

 

 

 

 

 

 

 

 

 

'JP&SS 영혼의 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수원 가는 길, 아픈 바람  (6) 2015.02.23
미안해서 고마움  (2) 2015.02.06
2014 마무리  (2) 2014.12.31
자기를 변호할 권리  (4) 2014.12.20
Sabbath diary16-2, 아이고 의미 없는 나날들  (0) 2014.10.31
Sabbath diary16_긴장해 다들  (2) 2014.10.20
  1. BlogIcon 민맘 2014.12.31 15:26

    수고했어!! 앞자리 4에 익숙해질만해?ㅎㅎ
    도무지 아직도 어색하니 어쩌면 좋을까?

    • BlogIcon larinari 2014.12.31 21:20 신고

      난 '4'에 적응했고,
      요즘 '5'를 앞당겨 입에 붙여보는 중.ㅋㅋㅋㅋ
      낼 모레면 오십이다. 자꾸 이러고 다녀.
      송구영신 예배 준비하겠네.
      함께 손잡고 잘 늙어가자.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