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해가 진다 본문

마음의 여정

해가 진다

larinari 2011. 12. 31. 12:03

 





죽음의 이별로 얼룩진 한 해가 집니다.

해가 지는 이 시점에 비통한 죽음의 소식이 전해져 다시 마음을 후벼팝니다.


젊은 시절 가혹한 고문으로,

그 고문의 정신적 육체적 후유증으로 평생을 고문의 덫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던,

생명과 죽음을 생각합니다.






지난 여행 중 매일매일 서해의 장관이라는 낙조를 기다렸습니다.

마지막 날 땅끝마을에 도착하여 비로소 지는 해를 만났습니다.

땅의 시작이 아니라 땅끝을,

일출이 아니라 일몰을 향해 여행기을 달렸지요.

우리 인생도 그러하겠지요.

기쁘고 슬픈 여행 끝에 해가 지며 하루가 끝나 듯 끝을 맺을 겁니다.

그것이 깊게 삶에 드리워진 죽음의 그림자이지요.

부엉이 바위에 몸을 던진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 이후 너무 많은 아픈 죽음을 경험했습니다.

그리고 너무 아픈 김근태님 죽음으로 한 해를 마무리 합니다.

죽음을 짊어진 인생을 더 겸허하게 받아들이며 살아야겠습니다. '








'마음의 여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부모가 낳은 나  (7) 2012.01.11
새 날, 새 마음, 새 예배  (0) 2012.01.01
해가 진다  (4) 2011.12.31
반전 또는 복선  (4) 2011.12.18
들키다  (0) 2011.12.02
아이들에게 배우기  (0) 2011.10.17
4 Comments
  • 프로필사진 신의피리 2011.12.31 14:21 우리가 믿고 의지하는 예수님의 죽음을 어깨에 짊어지면,
    죽음이 부활과 소망과 생명으로 연결되어 있는 통로라는 것이 느껴져.
    모든 죽음을 이긴 한 죽음을 어깨에 짊어지면,
    죽음이 좀 덜 두려워지고.
    교계 안 사람들의 죽음보다,
    치열하게 현대사를 살아간 이들의 죽음 소식 앞에
    왜 이렇게 숙연해지고, 부끄러운지 모르겠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2.01.01 17:48 신고 말을 잃게 만드는 삶과 죽음들 앞에 그저 하염없이 머리를 조아릴 뿐.
    그러며 마음 한 구석 꿈틀대는 분노는 어떻게 내 삶의 선한 에너지로 바꿔야 하는건지...

  • 프로필사진 hs 2011.12.31 17:15 요즘에 즐겨 보는 드라마가 하나 생겼어요.
    빛과 그림자라는 70년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야기인데 자신에게 주어 진 권력을 이용해서 무고한 사람에게 누명을 씌우고 고문을 하다가 결국은 사망케 하는 내용이 나오는데 얼마나 분통이 터지던지요.
    어느 시대나 그런 일이 있어 왔고 지금도 행해지고 있을 것이라 생각하니 ....ㅠ

    한해의 마지막 날 포스팅이 너무 무겁네요.

    새로 다가오는 새해에는 밝은 소식들만 오가는 날들이 이어지기를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2.01.01 17:50 신고 고문으로 사람의 정신을 좌지우지 하겠다는 건 하나님의 형상을 근본부터 짓밟는 일이지요.ㅠㅠㅠㅠ

    올 해는 어깨가 한결 무거워지시죠?
    해송님을 위해서,
    사랑하는 한영교회를 위해서 늘 기도하겠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