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동안 밥 먹고 피아노만 치던 채윤이가 입시를 마치고 해방되었습니다.
해방된 첫 날 현승이를 끌고 지하철을 타고 덕소의 할머니 댁에 갔습니다.


이렇게 되면 엄마가 해방되는 것입니다.
두 녀석이 커플 조끼 입고, 등에 잠옷 든 가방 하나 씩 매고 현관문을 나가자마자
'해방되었네. 해방되었네~' 찬송이 저절로 나옵니다.


동네 골목 안에 주택을 개조한 카페가 생겼습니다.
자전거 타던 두 망아지가 발견하고 '엄마, 한 번 가봐' 라고 알려줬더랬죠.
어제 교회의 중요한 행사 치루고 안식이 필요한 남편이 간만에 정시 퇴근하였습니다.
남편인들 해방된 거실을 만끽하고 싶은 마음이 없겠습니까.
둘이 오붓하게 저녁을 먹고 산책 겸 새로 생긴 카페에 다녀왔습니다.


인테리어에 신경도 많이 쓰고('신경'이라고 쓰고 '돈'이라고 읽는다) 커피 맛도 괜찮았습니다.
그런데 손님이 한 개도 없어서 쓸쓸했습니다.
바짝 긴장한 젊은 사장님을 보니 괜한 걱정이 앞섰습니다.
장사가 잘 돼야 할텐데......


사실 입시에서 해방되어 좋다고 할머니댁으로 간 덕에 엄마에게 까지 해방된 채윤이가 덕소에 도착하자마자 확인한 것은 입시결과 발표였습니다. 오후 10시 이후에 발표가 난다고 했었는데 챈이는 계속 확인하고 있었던 모양입니다. 도착했다는 문자를 보낸 지 얼마 안 되어 '엄마, 나 떨어졌어' 하고 전화를 걸어왔습니다.


생각보다 마음이 많이 아팠습니다.(아픕니다) 에이, 덕소 보내지 말 걸.....
곁에서 안아줘야 하는데.... 하는 생각도 들고 챈을 생각하니 안쓰러운 마음입니다.
잠시 느낀 해방감의 기쁨은 온 데 간 데 없이 사라졌습니다.
채윤이 역시 그럴 것입니다.

잠시 해방되었다가 바로 실패, 좌절의 '덫'에 걸려버린 것입니다.


궁극적으로 성공보다는 실패를 통해서 배울 수 있는 것이 훨씬 더 많다는 것 알지만
아픈 건 아픈 겁니다.
일단 합격한다 해도 맘 편히 보낼 수 있는 여건이 안되는 형편이지마 그렇다고
'떨어져서 잘 됐네'라고 할 수도 없는 것입니다.
항상 '잘 되는 나'가 가능한 일도 아니고, 그것이 꼭 좋은 일도 아니지만 그렇다고 잘 되길 바라지 않는다면 사람이 아니므니지 않습니까.


카페에 가면 야박한 평점을 주는 편입니다. 보통은 질투심 때문이지요.
(언젠간 카페를 하고야 말겠습니다.)

이 집은 인테리어가 아니네. 커피 맛이 아니네. 주인의 태도가 아니네... 하면서요.
오늘 간 카페에선 그런 것들이 보이질 않았습니다.
그냥 주인의 긴장된 표정을 보면서 '장사가 잘됐으면... 잘됐으면 좋겠네' 했습니다.


그건 아마도 나를 향한 마음일 것입니다.
잘됐으면 좋겠는 마음. 실패나 아픔 같은 건 내 삶에,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의 인생 여정에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


스캇펙이 말했습니다. '모든 축복은 저주를 품고 있다'고.
그걸 알면서도 일단은 눈 앞의 축복이 좋은 것이 사람 마음입니다.
어쨌든 지금은 축복이 아니라 저주의 현실임을 아픈 만큼 아파하겠습니다.
실패는 실패니까요.


충분히 아파한 후에는 스캇펙의 말을 뒤집어서
'모든 저주는 축복을 품고 있다' 를 가식없이 말할 수 있게 되는 날이 있음을 또한 믿습니다.

 

 

 

'마음의 여정'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흑백 일상 속의 나  (2) 2013.01.29
시기, 날카로운 무기  (1) 2013.01.12
동네 카페, 잘 되기를  (10) 2012.11.02
이 날에 하늘에서 새 양식 내리네  (2) 2012.10.21
자전거 예배  (4) 2012.10.14
내 얘기 먼저 해볼께  (6) 2012.09.21
  1. 신의피리 2012.11.04 10:27

    고통을 회피하는 것과 잘 견디고 인내하는 것,
    이 둘을 서서히 구분하게 되니
    아프지만 괜찮고,
    절망스럽지만 소망의 끈을 놓지 않게 되고,
    눈물 나지만 웃을 수 있게 되는 듯싶네.

    엄마와 딸, 수고 많았다.

    • BlogIcon larinari 2012.11.04 18:31 신고

      이 시점에 이르니 딸의 실력은 모르겠지만 엄마의 정성은 턱도 없이 부족했단 생각에 자괴감이 고개를 들어.
      너무 혼자 하도록 맡겨뒀던 것은 아닐까.
      좀 따라다니고 데리고 다니고 했어야 했던 건 아닐까.

      이 또한 지나가도록 두려고.
      떨어뜨리신 것이 미안하셨는지 하나님께서 오늘 설교를 나를 위해 준비하셨네. 곁에 가까이 다가와 '위로하고 가는' 사람들이 설교의 적용처럼 나타나고....
      모든 고난은 축복을 품고 있지.^^

  2. 강물 2012.11.05 20:10

    아는 체 하기도 모르는 체 하기도 어려운 상황입니다. 집사님
    넘 어린 나이에 이런 경험이 과연 좋을런지 걱정됩니다만 집사님가정이라
    염려도 내려 놓습니다. 짧은 공부탓에 설교말씀처럼 말씀에 근거한 위로도 못하는 어줍잖은 저를 용서하세요 마음만은 굴둑입니다. ^^(신일예일엄마에요)

    • BlogIcon larinari 2012.11.06 09:55 신고

      그 마음 전해져와서 뭉클하네요.
      주일에 교회 앞에서 목사님 만났는데 제가 '생각보다 좀 힘드네요' 하고 말씀 드렸었어요.
      이런 얘기 블로그에 올리면 읽으시는 분들께 부담이 드리는 거다 싶어서 죄송한 마음이 있어요.(그야말로 아는 체 하기도 모르는 체 하기도 어려운 부분이니까요)
      실은 저 자신을 위해서 굳이 올려요.
      일상을 정직히 드러내고자 만든 공간인데 좋고, 잘 되고, 괜찮은 얘기만 흔적을 남기고 싶지 않아서요. 그래서 그냥 패스할 수도 있지만 굳이 기록으로 남기죠.

      하루하루 갈수록 상처가 빨리 아물고 있네요.
      무엇보다 채윤이가 긍정적인 아이라(어쩌면 너무 힘들어서 아예 안보려고 하는 것일 수도 있지만) 잘 지내고 있어서 감사하고요.
      고마워요.
      위로하고 가니라!!ㅎㅎㅎ

  3. forest 2012.11.06 12:47

    그 동네에 가면 한번 들러야겠어요.^^

    카페 얘기인줄 알았는데 챈이 얘기고,
    챈이 얘기인 줄 알았는데 엄마 얘기네요.
    엄마랑 챈이는 이제 툭툭 털고 아무렇지도 않겠죠.
    입시 체험 땡겨서 했다고 생각하자구요.^^

    • BlogIcon larinari 2012.11.06 20:04 신고

      카페 얘기 쓸려고 했는데
      쓰다보니 챈이 얘기고,
      챈이 얘기 쓰려고 했는데
      쓰다보니 제 얘기였네요.

      입시, 다~ 소용없는기라.
      합격하믄 머하겠노.
      기분 좋~다고 소고기 사묵겠지.
      ㅋㅋㅋㅋㅋㅋㅋ

  4. 2012.11.06 20:46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