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과 죽음      2014/4/17


나는 잠시 생각해 보았다. 삶과 죽음의 대해.
그러다가 나는 이렇게 생각해 보았다.
'어차피 사람은 죽을 것인데 왜 살지?'
나는 이 생각이 너무나 궁금했다.
엄마한테도 물어 보았지만 엄마도 잘 모르겠다고 했다.
나는 '삶' 그 자체가 시간 낭비인 것 갔다.
왜냐면 그야 당연히 사람은 죽으니까.
하지만 따져보면 그렇게 나쁜 것도 아니다.
왜냐하면 살면서 부모님의 사랑도 받고 선생님께 칭찬도 받고 생일선물도 받으니까.
그래서 나는 기왕에 이렇게 된 것 죽을 때까지 열심히 살아야겠다.







현승이가 1년여
만에 똑같은 주제의 일기를 썼다.
비슷하지만 놀라운 변화가 생겼다.
살아야 할 이유 발견!!
40고개를 넘으며 존재가 무너지는 고통 끝에 깨달은 것이 있다.
'모든 것은 사랑입니다.' 테레사 수녀의 이 말이다.


열한 살의 현승이가 살아야 할 이유를 발견했는데
'부모님의 사랑도 받고, 선생님의 칭찬도 받고....' 란다.
엄마가 40이 넘어 오춘기를 겪으며 손으로 만지게 된 진리를! 현승이는 벌써 꼬리를 잡았다.
물론 생일 1주일 전 일기라는 게 함정이긴 하다.
삶과 죽음의 모든 의미가 '생일 선물도 받고' 로 통하는 지도 모르겠단 생각도 급 스친다.


여하튼, 1년 전에 쓴 '삶과 죽음'은 여기 기록되어 있다.


http://larinari.tistory.com/1575

 

 




 

'어린 시인, 꼬마 철학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 읽기가 특기  (6) 2013.05.09
가장 강력한 무기 '말'과 가장 좋은 선물 '말'  (6) 2013.05.04
월요일  (2) 2013.04.08
저작권 침해  (4) 2013.04.03
메추리알 까기  (7) 2013.04.01
  1. 신의피리 2013.04.30 09:27

    생일선물 받았으니까, 삶의 목적을 달성했겠네. 그러고보니 일기장을 통해 선생님 칭찬도 듬뿍 받고 있는 것 같던데. 그랜드슬럼이네.

    • BlogIcon larinari 2013.04.30 23:22 신고

      칭찬을 왕창 받아서 그런지 요즘 살짝 거만함이 느껴져.ㅎㅎ

  2. forest 2013.05.02 11:20

    심각하게 읽다가 <기왕 이렇게 된 것 죽을 때까지 열심히 살아야겠다.>의 결론에서 빵~ 터진 일인.
    아이 어른이 아닌 아이다운 시선이 참 좋다~~~^^

    • BlogIcon larinari 2013.05.02 14:00 신고

      아이다운 체념,
      아이다운 급 일기를 마무리하고 픈 게으름.
      요런 시선이 느껴지시죠?ㅎㅎㅎㅎ

  3. mary 2013.05.02 11:22

    현승이 담임 선생님을 현승이 일기 보는 재미가 쏠쏠하실거야.
    매주 기다리고 계시는거 아냐?

    • BlogIcon larinari 2013.05.02 14:01 신고

      아주 그냥 이번 담임선생님은 현승이 이뻐서 어쩔 줄을 모르세요.
      일기장이 거의 편지 주고 받기 수준이고요.
      ㅎㅎ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