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밥 먹고 바로 눕는다.
축하해. 소 돼!
엄마도 곧 엎드려서 잘 거잖아. 매일 엎드려서 낮잠 자잖아.
나는 낮잠 안 자.
맞아, 엄마는 낮잠 안 자. 그런데 우리 집에 이런 풍경이 있어.
(사진 제시) 관광 명소야. 관광객이 기념사진 찍으러 와.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관광 명소  (0) 2021.07.21
Humane  (2) 2021.07.17
본능적으로 느껴졌어  (0) 2021.04.09
신 속담  (0) 2021.02.15
채윤이 첫 투표, 나의 오랜 기도  (0) 2020.04.15
딸, 여정의 벗 되다  (0) 2020.02.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