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10/29

아빠가 자기 전에 청소기를 돌리려 한다.
청소기 돌리기 놀이를 재밌어 하는 김채윤.
청소기를 보자마자 '아빠! 내가 할께' 하면서 난리.
'아냐, 아빠가 할께. 하지마'

그러자.....
'아니예요. 아버지! 괜찮아요. 제가 할께요. 아버지..괜찮다니까요..'
하면서 청소기를 뺏어가는 김채윤.

그녀의 아버지는 오늘도 '쩝'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함게하시는 성령님  (0) 2007.07.13
화상중 어록  (0) 2007.07.13
괜찮아요  (0) 2007.07.13
참을 수 없는  (0) 2007.07.13
자격지심  (0) 2007.07.13
졸졸졸 걷는 것  (0) 2007.07.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