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12/21

요즘 계속 허리가 아파서리 어머니 애용하시는 세라젬 의료기를 몇 번 했다.
가만히 누워있으면 뜨끈뜨끈한 것이 오르락 내리락 하면서 등을 안마해주는 것.
누워 있으면 시워~언 하니 잠이 소~올솔 오는 것이 피로 함 풀기에는 그만이다.

누워서 잠이 살짝 들려는 무렵. 김채윤에게 발각이 됐다. 김채윤 누워 있는 날 보자마자 눈이 뒤집혀 가지고 곧장 간호사로 변신.
'손님! 이거는요 좀 아픈 주사거든요. 따금 합니다....#&$#&$%^*^&(%^...'하면서 계속 만지고 주무르고 못살게군다. 또 없어졌다가 다시 잠이 들락말락하면 나타나서 '손님! 열 한 번 재볼까요?...#$^&%^*%&$*....'
이러다보면 슬슬 열 받기 시작.
첨에는 차분하게 '채윤아! 엄마가 허리가 아파서 그러거든. 나가있을래?'
'아! 그래요? 손님! 허리가....음......좀 주사를 맞아야겠는데요....'
끝이 없다.

몇 번 고상하게 나가다가 나중에는 벌떡 일어나서,
'김채윤! 너 빨리 불 끄고 안 나가? 콱 그냥...이씨....빨리 나가! 엄마 아프다고 했지?'

당황한 김채윤 얼렁 주사기랑 이런 저런 짐을 챙겨가지고 도망가면서 문 앞에서 하는 말.
'손님! 많이 아프면 부르세요~'
'그래도 저것이! 빨리 나갓! 불 꺼!'
불 끄고 나가다말고 다시 와서,
'저 손님! 주사기 다 들어가면 부르세요. 열 재야 되거든요....'

저걸 그냥 콱 쫓아가서 그냥......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움  (0) 2007.07.13
진짜 끝없는 염장질  (0) 2007.07.13
끝없는 염장질  (0) 2007.07.13
부활한 안나  (0) 2007.07.13
자화상  (0) 2007.07.13
Reading이 되면 들을 수 없는 가사들....  (0) 2007.07.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