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10/05

'엄마 아빠! 엄마 아빠는 둘이 안 맞는데 결혼을 했지?'


(엄마빠 황당하고 억울해서 이구동성으로)

'잉? 뭐가 안 맞어? 우리 둘이 디게 잘 맞어~'

 

'아~ 둘이 안 맞지. 안 맞잖아.'


'내참! 잘 맞는다니깐'


'봐바. 아빠는 네 살이고 엄마는 일곱 살이지. 서른 네 살, 서른 일곱 살 말이야.

 그러니까 둘이 안 맞지. 나이가 안 맞 잖아~'

 

(참 살다 살다 딸한테 까지 연하 남편하고 결혼한 타박을 듣네)

'채윤아! 나이가 틀려도 결혼할 수 있어. 니가 수민이 처럼 나이가 꼭 같은 사람하고만 결혼하는 것이

아니고 너보다 나이가 많은 사람하고 할 수도 있고 , 나이가 어린 사람하고 할 수도 있어'

 

'그러면 내가 재헌이 오빠하고 결혼할 수도 있어?'

 

'그럼~'


'그러면 현승이 하고도?'


'건 안 돼지. 현승이 친구들은 돼. 서훈이, 은강이.....'


'그럼, 강태영도 돼?'


'그렇지. 되긴 한다만...'


'그럼, 나 강태영하고 결혼해야겠다. 우히히히히.....'

 

강태영 성질 장난 아닌데....니 성질에 받어줄 수 있겄냐?^^;;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마는 홧병 생길 일이 없다  (0) 2007.07.14
멀쩡해 보이다가도  (0) 2007.07.14
엄마빠 결혼 이야기2  (0) 2007.07.14
엄마빠 결혼 이야기1  (0) 2007.07.14
채윤이의 통찰(아빠 글)  (0) 2007.07.14
일렉트라 콤플렉스  (0) 2007.07.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