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10/25

엄마가 침대에 누워서,

"채윤아! 아빠한테 가서 '아빠! 엄마 악기 가방에서 <마음의 혁명>책좀 주세요' 해서 갖다줄래?"

했더니,


마침 기분 좋았던 김채윤.

"그래, 알았어"하면서 기분 좋아라 아빠가 있는 방으로 콩콩거리며 간다.


화통 삶아 먹은 소리로 아빠한테 하는 말.

"아빠! 엄마가~아, 엄마 악기 가방에서 마음에 드는 책 하나만 골라달래~"


허걱!

멀쩡한 녀석이 순간에 맹구가 되버리는 거.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화할 시간을 줘  (0) 2007.07.14
엄마는 홧병 생길 일이 없다  (0) 2007.07.14
멀쩡해 보이다가도  (0) 2007.07.14
엄마빠 결혼 이야기2  (0) 2007.07.14
엄마빠 결혼 이야기1  (0) 2007.07.14
채윤이의 통찰(아빠 글)  (0) 2007.07.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