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학을 맞아 남편이 또 설교준비를 합니다.
물론 매주 초등부 설교준비를 하지만 그야말로 말씀을 묵상하고, 묵상한 것을 나누는 것이 하고 싶어 목회의 길을 가는 남편에게 어른 대상 설교는 다른 의미가 있습니다.

새벽기도 설교를 두어 번 하고 오늘은 수요예배 설교를 합니다.
지난 겨울에 이어 수요예배 설교는 두 번째 입니다.
이미 한참 전에 설교 원고가 나왔음에도 오늘 하루 종일 끙끙 앓네요.
결국 먼저 가서 기도하겠노라고 나갔습니다.

참 이상하지요. 설교를 너무 하고싶고 좋은데 막상 설교를 할려면 너무 부담이 되고...
심지어 이 상황에서 도망치고 싶고.
부담의 무게가 다르긴 하겠지만 저도 가끔 강의를 갈 때 그래요.
MBTI 강의나 음악치료 강의를 갈 때 내가 좋아하는 것을 나누러 가는 길이 참 좋음에도,
'에이 괜히 한다고 했다. 맘 편히 쉴걸....'
그 '부담'이라는 것이 그러니까 중요하고 의미있는 일을 위해서는 없어서는 안되는 것 같기도
하구요.
암튼, 그렇게 나가는 남편의 뒷모습을 보며 제가 다 떨리고 부담이 됩니다.
빨리 글 하나 써 올리고 나도 기도해야겠다. 하고 이 글을 시작했는데 남편으로부터 문자가
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답신을 보냈습니다.
오늘 저도 마감을 넘긴 원고를 써야해서 하루 종일 분주했거든요.
원고 좀 안 봐준다고 짜증도 좀 내고 그랬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담을 한껏 지고 있는 남편을 보는 것이 안타깝지만,
바라기는 10년, 20년이 지나도 남편이 지금 마음처럼 설교를 쉽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아...얼마나 힘들고 어려운 길인지...
  1. 나무! 2007.08.02 14:10

    저도 저저번주 남편이 수요예배에 설교하러갈때 사모님과 같이 기분이었어요
    제가 하는건 아니지만 부담되는거...그리고 기대되는거...
    수요예배가끝나고 남편이 제 의견을물어왔어요 어땠어 어땠어하고~ ㅋ
    제가 볼땐 요런 부분만 쫌더쫌더~하는 생각이 강하지만 잘했노라했어요
    그리고 요것조것만 쫌더 하고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었죠~
    자기도 그부분이 모자라다는 생각을 한다며 "나는 그래도 지금은 설교못한게 감사해 벌써부터 잘하면 나는 엄청 교만할 사람이야"하며 웃는 남편이 참 자랑스러웠어요 ^^
    그런 한결같은 맘으로 목회하길... 성령님의 음성에 민감해 열심히 설교준비하며
    양떼들에게 풀어먹여주고 강대상을 사랑하고 아끼길...
    지금도 기도해봅니다~~~

    • BlogIcon larinari 2007.08.03 09:24 신고

      아~
      진짜 설교하는 사람은 본인의 일이라쳐도..
      사모님들 앉아서 가슴 졸이는 거...
      ^^;

  2. hayne 2007.08.03 08:53

    떨리고 부담되는 마음 너무나 이해됩니다.
    '부담'이라는게 피해갈 수 없다는거군요.

    묵상과 삶의 나눔이 있는 설교 잘 듣고 도전받았어요, 도사님~

    • BlogIcon larinari 2007.08.03 09:24 신고

      오셔서 지켜봐 주시니 힘이 되었어요.^^
      저희는 오늘 부모님 뫼시고 효도휴가 가요.
      빨리 회동을 한 번 하고 싶은뎅....

  3. BlogIcon forest 2007.08.03 09:52

    저도 주보보고 가려고 했는데...ㅜ.ㅜ

    설교내용은 듣지 않았지만 두 분의 문자만으로도 어떠했을지 충분히 짐작이 되는군요.^^

    • BlogIcon larinari 2007.08.03 22:07 신고

      와 계셨던 듯 격려가 되네요.^^
      축구 선수들이 2년차 증후군이라고 있다면서요.
      사실, 첫 번 설교보다 쫌 더 힘들다고 하더라구요.
      입이 바짝바짝 타들어갔다구요.
      하고 나서 더 많이 배우는 그야말로 훈련의 과정인 것 같아요. 꼭 제가 설교한 거 같죠?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