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카라고 하기에는 너무 차이가 안 나고,
동생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차이가 나는 조카 지희가 시집을 간다.
고모부 되는 도사님도 유난히 아끼고 귀하게 여기는 조카다.
고맙게도 사람을 선택하면서 정말 중요한 것을 볼 줄 아는 눈이 있고,
사랑이 뭔지를 알고 노력하는 모습이 이뻐두 너무 이쁜 조카다.
그 지희가 선택한 신랑감. 그러니까 나한테는 조카 사위가 되는데...
추석을 지나고 바로 집에 초대를 하였다.
그 어느 때보다 메뉴에 대해서 고민을 많이했는데...
고심고심해서 결정한 메뉴들이 막상 차려놓고 보니 너무 약소했다는 느낌에 미안한 마음이 사그러들지를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판을 한데는 나름 까칠 입맛 하시는 도사님이 한 몫을 했다고 변병 아닌 변명을 해본다.
이거 할까? 에~~그거는...느끼한데.
저거 할까? 그래? 에...그거는 쫌.....
이런 식이었다. 왜냐면 추석에 너무 많은 음식을 한꺼번에 먹어서 음식에 대한 판단력이 흐려지셨던 것이다. 그건 나두 살짝 마찬가지였고.
계속 느끼버젼은 싫다고 하고, 또 처음 만나는 사이에 뭘 싸 먹고, 입을 크게 벌려서 먹고 이러는 건 피하다 보니 낙찰된 것이 김치 삼겹살 전골이었다.

그리고 샐러드,  비트를 약간 넣은 감자전,추석에 했던 잡채와 김치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어머니께서 늘 하시는 말씀에 공감이 된다.
김치를 잘해보자고 마음 먹고 하면 꼭 김치가 이상하게 된다!
식탁이 단지 음식이 아니라 음식에 담긴 사랑과 나눔이라고 확신하는데...
좀 더 맛있는 걸루, 많이 해줄걸....ㅜㅜ
지희야! 담번에는 더 맛있는 거 해줄께.^^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자탕과 우리들, 그리고 아이들  (7) 2007.10.09
사랑의 밤밥  (6) 2007.10.08
언제 들이대도 좋아라 하시는  (12) 2007.10.01
샤브샤브 4인분 11800원  (10) 2007.09.30
새우살 부추전  (6) 2007.09.19
  1. hayne 2007.10.04 09:41

    뭐, 저정도면 잘 차렸구만.
    삼겹살 전골이 실패한겨?

    • BlogIcon larinari 2007.10.04 10:00 신고

      어떻게 보면 그렇기도 하구요.^^
      음...약간 맛이 쫌 깊이가 떨어졌다고 평을 하시더라구요.

  2. BlogIcon 신의피리 2007.10.08 11:47 신고

    '깊이' 음 한 결혼 2~3년 차에 해당하는 깊이였어.
    그러나 분명 맛은 있었다규~~~~~

  3. 2007.10.29 11:10

    고모~
    근무시간인데.. 집중이 잘 안되서 들렀다가.. 이 글을 봤네요.
    그 때도 말씀드렸지만.. 진~~~~짜루 맛있었대요.
    조카사위가 젤루 좋아하는 메뉴가 '김치찌게'거든요. ^^

    또한, 채윤이와 현승이 모습이 너무 좋았나봐요.
    저 아닌 다른사람과 결혼하면 어찌 그리 어리고 순수한 처제, 처남을 둘 수 있었겠어요? ㅋㅋ

    무엇보다..
    너무 따뜻하게 맞아주신 고모, 고모부께 참 감사하다고 했어요.
    저를 향한 두 분의 사랑이 느껴져서 본인도 참 좋았다고 고백하더라구요.

    고모.. 그리고 고모부..
    이 사람을 만나 교재하고 결혼을 앞둔 지금까지..
    늘 사랑으로 위로해주시고.. 격려하고 조언해주신 덕분에..
    조카가 정말 행복하고 은혜로운 결혼을 하게 된 것 같아요~

    진심으로 두 분을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 larinari 2007.10.29 19:08

      어? 나는 아까 희한테 전화했었는데...여기 왔었네.
      담번에 우리 조카사위ㅋㅋ 더 맛있는 거 해줄게
      그건 그렇다. 이렇게 상큼한 처제 처남 어디서 찾겠어.
      ㅎㅎㅎ
      얼마 안 남았네. 고모는 벌써부터 걱정이다. 한복 입고 머리 올려야 하는데 지난 번 삼촌 결혼식 때처럼 달타령 버젼 될까봐.
      우리 신부, 남은 기간 잘 먹고 맘 편히 지내서 결혼식날 최고로 이쁜 신부 되거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