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인 체육대회 하는 날.
"유치부 어린이 경기입니다. 유치부 어린이들 모두 엄마 손 잡고 나오세요~~어" 하길래.
현승이 손 잡고 냅다 앞으로 뛰어나갔습니다. 앗싸~ 신나게 뛰어보자. 하고요.
제 허리 아래 쪽에서 손잡고 섰는 현승이를 살필 새가 없었죠.
근데 현승이 울먹울먹 하면서 들어가자고 몸을 비틀기 시작합니다. 싫답니다. 빨리 들어가자고...
아빠한테 가고 싶다고...살짝 달래다가 울음이 커지기에 다시 관중석으로 들어왔습니다.
그리고 그 이후 주~욱 끝날때까지 유치부 현승이는 구경만 했습니다.
안 나가도 좋으니까 왜 안나가고 싶은지 이유만 알려달라 했더니 아주 작은 소리로...
부.끄.러.워.서. 라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습니다.
현승이는 누군가의 주목을 받는 걸 힘들어 합니다. 여러 사람이 자기만 주목하고 있다는 걸 몹시 힘들어 합니다. 24개월 되었던 생일에 생일축하 한다고 좋아하더니 온 식구가 자기를 바라보고 노래를 불러제끼자 갑자기 애가 얼어서 촛불도 못 끄고 저랬습습니다.
현승이는 그렇게 내향형입니다. 그런 점은 아빠랑 비슷하달 수 있습니다.

조금 걱정스럽고 속상한 면이 없지 않지만 괜찮습니다.
미리 '오늘 앞에 나가서 엄마랑 하는 경기가 있다'하고 마음의 준비 할 기회를 주었더라면 지가 마음에 부담은 많이 됐지만(그래서 즐기지도 못했겠지만) 어쨌든 하는 모양새는 할 수 있었을텐데요.
그런 점에서 현승이는 내향형이며 판단형(J) 입니다.

현승이 안에 내향적 성향만 가득찬 것은 아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편안한 사람들과 있을 때는 말할 수 없는 장난꾸러기 이기도 하지요.
아마 이런 외향적 성격을 낯선 사람들 앞에서 자연스럽게 발휘하기 까지는 긴 내면의 여행이 필요할 것입니다. 그 곁을 엄마가 기도로 지켜주고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엄마는 외향형의 딸과 내향형의 아들이 맘에 듭니다.
엄마는 어릴 적부터 내향형의 남자들이 멋있어 보이고 끌렸습니다.
현승이가 자라서 영화배우 박해일 아저씨 같은 멋쮠 내향형의 남자가 된다면...
아흐~~~
기대할께. 현승아!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범생님  (10) 2008.01.15
딸기  (15) 2007.11.22
멋진 남자가 되거라  (14) 2007.10.23
낮아짐의 영성을 추구하는아빠, 높은 곳을 바라보는 아들  (8) 2007.10.18
위로  (17) 2007.10.10
누나의 동생, 아빠의 아들  (6) 2007.09.12
  1. BlogIcon forest 2007.10.23 10:58

    으~ 박해일 아저씨~
    현승아, 멋진 남자가 되어다오.
    나두 박해일 어저씨 너무 좋아한단다~~~ 아흐~~~

    근데 저는 냅다 뛰는 그런 외향형은 아닌게 확실하네요.
    저는 언제나 뒤에서 보는게 즐겁답니다.^^
    그건 울 딸도 마찬가지. 우리는 남이 노는 거 보는 걸 좋아하는 형이네요.ㅎㅎ
    제가 그게 헷갈렸거든요. 혈액형은 O형인데 내향형이라 어찌나 헷갈리는지...
    그리고 판단형이 맞네요. 저두 미리미리 계획해서 머리 속에 있지않으면 아주 힘들어한답니다.
    근데 울 털보가 그걸 많이 바꿔놨어요.
    이젠 마구 이리저리 끌고다녀서 워낙 단련이 된 상태라 아주 재밌어 하고 있지요.ㅎㅎㅎ

    • larinari 2007.10.23 15:56

      박해일 좋아하세요? 취향 너무 비슷해.ㅎㅎㅎ
      저는 홍명보도 엄청 좋아해요.
      심하게 내성적이면서 잘 생긴 남자들 너무 좋아요.ㅋ

      나서는 것 부담없다고 다 내향은 또 아닌 것 같아요.
      감정형의 외향형들은 자기가 내향적이라고 많이 생각하더라구요. 심지어 저도 처음에 제가 내향형이라고 생각했다니까요. 감정형들은 외향이라도 낯 많이 가리거든요.^^

    • hayne 2007.10.23 18:30

      와우~ 액션 빠르고!
      두 분이 아주 짝짝 맞아요.
      떼굴떼굴 구르는 소리까지 들려요.ㅎㅎ
      그런 0형을 소심한 0형이라고 하죠.

      젤 마지막 사진 헤어 스딸~ 멋지다. 다시 한 번 해주지~

  2. 로뎀나무 2007.10.23 12:54

    부끄러운 김다인도 상준다는 말에 뛰어나갔어. 목자님 손 잡고..
    난 현승이 부끄럼타는 거 별로 못 본거 같애.

    • larinari 2007.10.23 15:58

      목짠님 너무 열심히 하시는 나머지 다인이를 막 끌다시피 가시는 거야. 우리 쪽에서 누가 그러시더라고.
      "저거 저거 이병삼 목자 자기 딸이면 저렇게 빨리 못 달릴껄" 이러더라.ㅋㅋㅋ
      화경이모나 빠빠는 현승이가 엄마빠 담으로 편한 축인데 부끄러워할 리가 있나.

  3. BlogIcon 유나뽕!!★ 2007.10.23 13:24

    ㅎㅎ그래서 그랬군요?!ㅎ
    도사님 농구 하실동안 제가 현승이 데리고 있었는데
    현승이는 유치부 나오라는데 왜 안나갔어?
    하니까..구경했어.안나갔어..라고만하고 ㅎ
    부끄럽단말은 안했는데 ㅎㅎㅎ

    현승이는 정말 사진 한장한장마다...
    빛이 +_+ 반짝 반짝!!ㅎㅎㅎ

    훔..저랑 있을때도 장난도 잘치고 뽀뽀도 잘하고
    앵기기도 잘하고!!ㅋㅋㅋ 편한사람인거 맞죠?!ㅎㅎ

    신난다~~~~~~~♡

    • larinari 2007.10.23 16:00

      주일날 고마워. 본당에 있다길래 갔더니 없어서 '얘가 도대체 누구랑 어디로 간 거야'하고 살짝 걱정을 했지.
      유나선생님이랑 롯데리아 갔다 왔다고 완전 의기양양해서 누나 약 올리드라구.

      편한 사람이다 못해 요즘은 엄마한테 혼나고 쌀쌀맞게 대해주면 '이유나선생님 보고싶다' 이러기도 한다.ㅋ

  4. BlogIcon 유나뽕!!★ 2007.10.23 23:41

    헛!!!!ㅎ
    나중엔 도사님 축구까지 하셔서
    운동장에 있었는뎅 ㅎㅎㅎ
    먹으면서도 그러더라구요~
    "누나한테 자랑해야지~~~~~~"ㅎㅎㅎ
    저 현승이가 그날처럼 많이 먹는거 첨봤어요!!!!

    유로피안 머시기 댑빵큰거 햄버거 커팅해서 반개
    혼자 다ㅏ먹고 감자튀김도 반이상 다 먹고
    치즈스틱 1개반에..더먹고싶다고 까지 했다니까요!ㅎㅎㅎ
    뭐..담번에 가서 먹을 메뉴까지 정하고 와서..ㅎ
    주문하는 시간은 줄어들듯 ㅎㅎ

    이윤아선생님보고싶다라니!!!!!!!!!!!!!!!
    크아아아!!!!! ㄲ ㅐ물어버리고싶다요!!(채윤이말투!ㅋ)

    저도 홍명보좋아한다요!!!!!!!!ㅎㅎㅎ

    • BlogIcon larinari 2007.10.24 10:04 신고

      어쩐지 그 날 저녁을 통 안 먹더라고.
      자꾸 먹으라 하니까 '나 많이 먹었어. 배불러' 그러는데 믿지를 않았지.^^

  5. h s 2007.10.24 07:56

    현승이의 마음,
    저는 이해를 하겠어요.
    제가 딱 그렇거든요.

    정말 남들 앞에 서는 것이 얼마나 부담스럽고 싫은지....
    그 성격이 싫어서 일부러 고치려고 애를 쓰니까 조금은 나아졌는데
    지금도 역시 그래요.

    그런 내가 그날 운동장에서 그 자리에 있었으니....
    세상에......
    아마 하늘에 계신 우리 오마니께서 아셨으면 기절초풍을 하셨을 꺼예요.ㅋㅋ

    현승이는 엄마,아빠께서 잘 지도해 주시니까 반드시 아주 머~~엇찐 남자가 될겁니다.^^
    저 맨 아래 사진에 멋진 미래의 현승이 모습이 보아잖아요? ^*^

    • BlogIcon larinari 2007.10.24 10:06 신고

      집사님 그렇게 타고난 성격을 거스르면서 순종하시고 책임있게 감당하시는 모습이 정말 귀하게 느껴졌어요.
      그래서 멋있었어요.
      현승이도 집사님처럼 멋지게 자라날 거예요.ㅎㅎㅎ

    • h s 2007.10.24 22:40

      세상에.......
      사모님한테 멋있었다는 말을 듣다니.... @#$%&
      제가 팬이었거든요.
      한영교회 첨 와서부터....^^

      예쁜 아가씨가 청중을 확 사로잡는 모습에 반해 버렸었지요.

  6. 신의피리 2007.10.24 22:53

    난 지금도 앞에 나가 사람들 주목 받는 거 정말 힘들다

    • BlogIcon 유나뽕!!★ 2007.10.24 23:57

      ㅎㅎ도사님!!
      저도 제가 안그래보인다는건 알지만..
      그렇게 앞에나가서 하기전에 정말
      안할라고~~~~안할라고~~~~~~
      뻐팅기다가... 결국 하게되서도 긴장하고~걱정하고~
      두큰두큰 하고!!ㅠㅠ
      진짜 그러다가 나가서 한거라니깐요!!ㅎㅎㅎ

      근데....도사님 세발자전거타는 포스는....
      전~~~~~혀..주목받는거 힘들어 보이지 않으셨따규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