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내가 싸 주는 도시락을 펼쳐들면,

제일 먼저 기도하고,

그담엔 문자메시지를 날린다.

도시락, 고맙다고 말이다. 

2005.10.6.

'JP&SS 영혼의 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친 아내에게(남편이)  (0) 2007.07.07
3년의, 1년의 새로운 날을 시작하며  (0) 2007.07.07
내 도시락은 이래요  (0) 2007.07.04
도시락 묵상(김종필)  (0) 2007.07.04
JP중독증  (0) 2007.07.04
눈을 마주친다는 것  (0) 2007.07.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