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떡볶이의 귀환 본문

음식, 마음의 환대

떡볶이의 귀환

larinari 2010.02.02 21:46



우선 제목은....
TNT 클럽에서 '수련회의 귀환'이라는 수련회 홍보 동영상에서 받은 감동과 삘이 가시질 않아서 제목이 다르게 떠오르질 않슴다.
(진짜 재밌는 대박 동영상인데 어떻게 소스를 가져다가 여기다 올려 드리고 싶군효)

떡볶이를 오랫만에 했다는 뜻입니다.
하도 떡볶이를 해대서 어느 때 부턴가 내가 만든 떡볶이 먹기가 싫드라구요.
떡볶이 한 지도 오래 됐지만 내가 만든 걸 맛있게 먹어 본 건 언제 적 일인지...

본좌는 자기가 만든 음식이 세상에서 젤 맛있는 자뻑 9단의 삶은 요린데요.
내가 만든 떡볶이가 맛이 없었다뉘...

암튼, 어젠 전통적인 포장마차식 떡볶이를 만들어볼 요량으로 멸치 다시국물과 고추장으로 그럴싸한 맛이 났습니다. 그.러.나.
마지막 접시에 담기 전에 갑자기 냉동실에 굴러 다니던 날치알 한 덩어리를 집어 넣는 정신 나간 짓을 했습니다. 아흐, 그 순간 그 칼칼하던 떡볶이가 꼬리리한 해물 떡볶이 맛으로 변신하면서 내 미친 손을 탓할 수도 없고....

하이튼, 그래도 꽤 많은 양을 종필님과 둘이서 깨끗하게 비웠고요.


오늘은 추운 날씨에 에니어그램 강사 프레젠테이션 갔다가(매우 긴장하고 떨면서 갔다가) 잘했다는 선생님들의 진심어린 칭찬에 마음이 하늘을 날아...
하늘에서 생태 한 마리 잡아다가 맑은 동태탕 내지는 동태지리?로 끓여서 애들까지 국물 쪽쪽 빨아 먹으면서 몸과 마음을 데웠지비요.

실은 겨우내 마음 한 켠의 부담으로 안고 다니던 두 번의 강의, 에니어그램 프레젠테이션이 끝나서 지금 이 가비야운 마음을 어찌 주체할 수가 없사옵니다. 수능 끝난 수험생처럼 '나 이렇게 맘 편히 포스팅 하고 자빠져 있어도 되는 거?' 하는 기분좋은 압박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떡볶이와 함께 삶은 요리는 제자리로 돌아왔습니다.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으로 먹는 밥, 마음으로 하는 밥  (24) 2010.02.24
개망초 볶음밥  (14) 2010.02.22
떡볶이의 귀환  (14) 2010.02.02
주부, 굴비랑 눈 맞다  (26) 2010.01.14
착한 간식 얘기_기쁨인지 거품인지가 제거된  (10) 2009.12.02
착한 밥상 이야기  (13) 2009.12.01
14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采Young 2010.02.02 22:18 신고 볶은 요리도 아니고 찐 요리도 아니고 삶은 요리는...제자리로 ...
    (죄송합니다..근데 너무 남기고 싶어서 제손이 제말을 안들었어요..ㅠㅠ)

    떡볶이의 귀환 제목 딱 보는 순간..으아 떡볶이 생각에ㅎㄷㄷ
    두번의 강의도, 에니어그 마치신 것도 추카드려용!!!!^^
    근데 목자수련회 때 저 강의 해주시는 건가용?유후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02.04 12:58 신고 그래, 맘이 많이 앞섰나보구나.ㅋㅋㅋ

    모...도사님이 하라네.
    목자들만 거부하지 않으면 할려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뮨진짱 2010.02.02 22:59 신고 으아~ 간식시간에 떡볶이 나왔으면 좋겠어요!! ㅠ_ㅠ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02.04 12:58 신고 아효, 김쌤!^^
    떡볶이 나왔어요?
    정식으로 축하도 못했어요.
    축하해요. 김쌤!^^
  • 프로필사진 myjay 2010.02.03 08:10 신고 이 포스팅의 근원은 "오늘은 추운 날씨에 에니어그램 강사 프레젠테이션 갔다가(매우 긴장하고 떨면서 갔다가) 잘했다는 선생님들의 진심어린 칭찬에 마음이 하늘을 날아..."에서 본좌의 자신감을 찾아 요리에도 활기를 찾았다는 내용 같습니다.ㅋㅋㅋ 사모님의 은근 자랑모드이신듯. 캬캬.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02.04 13:00 신고 블로그계의 도인들이 가끔 출몰하셔서...
    고도의 포장을 해도 들켜버리게 된다니깐요.ㅋ

    붕어빵 아저씨 이야기로 제가 많이 묵상하고 있습니다.
    여유가 생겼으니 myjay님 홈으로 가서 댓글 한 번 주욱 달려보겠습니다.ㅎㅎ
  • 프로필사진 쏭R 2010.02.03 09:52 신고 우와우아~ 떡볶이..동태탕..ㅜㅜ
    급히 나오느라 아침두 못먹구.. 늘 그렇듯 10분지각하여 헐레벌떡 사무실들어왔다가.. 컴은 키자마자 일은 안하구 여기로왔네욤...ㅋㄷ 아효.. 배고프...닷..ㅠ

    새벽에 급 우리들의 언니가 되신 모님.. 얼굴에 빛이 나더니만..ㅋㅋ
    맘이 평안하셨더랬군효!!ㅎㅎ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쥐씨 2010.02.03 16:25 신고 ss언니님!
    ㅋㅋㅋ R언니와 더불어 비슷하게 비춰져서 영광이었습니당 ㅎ_ㅎ/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02.04 13:01 신고 내 동생들!
    마이 씨스터들!
    지금쯤 수련회 장소에 도착해 있겠지?
    2박3일 언니가 완전 기도로 엄호한다.
    하나님의 은혜 대박 경험하고 와야한다.
  • 프로필사진 hs 2010.02.03 13:33 신고 진짜 Ejrqhrdl akt qjfuTrpTek. ㅋㅋ
    저도 그런데 해물이 들어 간 거 별루 거든요.

    마음 한 켠에 부담으로 자리 잡고 있던 것을 성공적으로 마치신 것을
    축하합니다.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02.04 13:03 신고 ㅋㅋㅋㅋㅋ
    아뉘, 그렇게 돌려서 진실을 말씀하시기예요?
    지나고 보니, 한 두어 달을 이것에 매여 살았드라구요.
    완전 맘이 가벼워요.ㅎㅎ
  • 프로필사진 yoom 2010.02.03 14:15 신고 며칠전...
    자다가 갑자기 새벽 2시에 잠이 확깼는데,
    아마 저녁을 부실하게 먹어서 깬거 같아요.
    깨서 핸드폰으로 인터넷 서핑하다가 누가 한국에서 떡볶이,순대,튀김 먹은 사진 올려놓은거 보고 울뻔 했는데...
    그래서 어제 한국 식당가서 순대볶음 시켰다가
    조미료 맛만 너무 나고 ㅠㅠ
    더럽혀진 나의 저녁..언젠가 복수하리라..ㅋㅋ누구한테?모르겠어요..
    언젠가 맛있는 것을 쓱싹쓱싹 냠냠하면 그게 복수인데..에휭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02.04 13:07 신고 뼈찜에다 디저트로 살짝 떡볶이 한 접시 할 걸 그랬잖니.

    너 맘 먹고 포스팅 했다하며 성찰의 깊이가 대박이더라.
    늘 정신줄 놓지 말고...그니깐 말하자면 묵상의 태도 말이다.ㅋㅋㅋ 그렇게 지내줘. 담번엔 아무리 배불러도 떡볶이 한 접시 따로 준비할께.
  • 프로필사진 BlogIcon *yoom* 2010.02.05 14:26 신고 네에 ^^;; 항상 정신줄!!!
    (써놓고 보니 모님 이름과 비슷 ㅋㅋㅋㅋ)
    모님도 놓지 않겠습니당 ㅋ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