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름방학의 끝트머리에 여름 내내 기다리신 부모님 뫼시고 양평에 세미원을 다녀오다.
두 분이 어찌어찌 아시게 되어 이 곳을 한 번 다녀오신 후 '윤이 현승이 보여줘야 한다.
에미가 가면 아주 좋아할 곳이다'하시면서 여름 내내 애비 시간 날 날만 기다리시던 부모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는 의무도 아니고, 책임감도 아니고...
할 수만 있다면 부모님 좋은 데 모시고 가고 싶고 같이 시간을 보내드리고 싶은 마음이 드는 것이 내가 며느리로서 득도를 한 것일까?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 기가 막히다. 항아리에서 막 물이 나오고....'
어머님이 그렇게 설명하셨던 항아리 분수.
가까이 가서 보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헌데 아쉽게도 막 물이 나오는 사진은 건지질 못했네 그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름방학 동안 급 애틋해진 부자간에 가위 바위 보 놀이도 해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미원은 미리 예약을 해야만 갈 수 있는 곳이라 예약은 잘 했건만.
뾰족한 신발은 신고 들어갈 수 없는 곳인줄을 모르고...
작은 키 콤플렉스 평생 극복하지 못해 굽이 없는 신발은 신지를 않는 나는.
입구에서 높은 굽 슬러퍼 뺏기고 고무신으로 갈아신는 안타까운 신세로.
세미원에서 내내 땅에 붙어다녔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뒷모습을 보면 누가 며느린지 누가 시모님이신지를 모르겄구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뒷모습 뿐 아니라 속모습도 며느리와 시엄니의 넘기 어려운 강을 건너 누구보다
친밀해진 둘 사이.
요즘은 하루에 한 번은 기본 두 번도 편안하게 통화하는 사이.
영혼의 친구가 되어가는 사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꽃을 보살피고 있는 아저씨를 구경하는 남매.
아빠게 뒤에서 '조심해. 깊다. 빠지면 큰 일이다' 했다는데....
그 말에 일하던 아저씨 계속 빙글빙글 웃다가.
나중에 갑자기 키가 쑥~ 올라오는데 보니까 아주 낮은 곳이라 무릎을 굽히고 앉아
구부리고 일하시던 자세였더라.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감마마께서 깊은 시름이 있으신지,
요즘 정사를 돌봄에 어려움이 있으신 건 아닌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게 아니었고나.
상감마마 졸리신 거였고나.
왕관 벗어제끼시고 잠드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 좀 찍어주슈.
나 좀 찍어주슈.
여러 번을 찍어도 자태를 바꿔가면 꼼짝없이 앉아있던 잠자리 여사.
사진 찍히는 맛을 좀 아시는 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평가는 다리가 배경이 돼줘서
분홍색 이름을 알 듯 모를 듯 한 꽃을 지대로 멋지게 해 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미원에서 나와 저녁을 먹고는
해질녘에 들어간 별빛 미로공원.
인터넷으로 볼 때는 그럴듯 했지만
우리는 몇 달 전에 제주도 미로공원을 보고 온 터라.
영 허접땡이 미로공원이어서 실망을 금치 못했다.



세미원은 물을 보면 마음을 씻고,
꽃을 보면 마음을 아름답게 하라는(觀水洗心 觀花美心) 옛말에서 따 온 말이란다.
  1. BlogIcon forest 2008.09.03 11:27

    무척 더운날의 나들이였나봐요.
    사진에서 더운 기운이 느껴져요.
    다리 밑에 앉았으면 바람이 아주 션하던데...
    도사님은 여름날 단잠이 되었을 듯.

    어머님과 친구가 되어간다는 건 미운정 고운정 다 들었다는 얘기지요?
    아마도 이 부분이 가장 부러운 점이네요.
    이상하게 친정엄마 생각하면 시어머니에게 더 잘해야지 하는 생각이 들어요.
    저두 영적인 친구까지 가야 하는데...

    • larinari 2008.09.04 09:44

      날씨 케(ㅎㅎㅎ) 더웠었어요.

      고운정 뿐 아니라 미운정이 골고루 섞여줘서 마음 깊이 친밀해진 것 같아요. 어머니 병원을 오래 모시고 다니다 보니깐 병원에서 고칠 일이 아니라 제가 곁에서 깊은 속얘기 들어드리고 사랑해드리고 존경해 드리면 될 일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친정엄마가 저를 사랑해주는 방식과 시어머니 사랑방식이 다른 것이 처음엔 많이 힘들었던 것 같은데 완전히 다른 사랑법을 조금 이해하게 된 것 같아 감사해요.
      이 방면에서 저보다 한 수 위시면서 무슨 부러움이요?^^

  2. BlogIcon myjay 2008.09.03 13:06

    상감마마 사진 압권입니다.
    기윤실에서 뵐 때는 이런 분이 아니셨는데.^^
    이래서, 가족이 좋습니다~

    • larinari 2008.09.04 09:45

      기윤실 때나 지금이나 기본적으로 진지모드신데요..
      결혼을 잘 하신건지, 못하신건지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자꾸 망가져 버릇 하니까 망가지는데 적응이 되시더라구요. 이 사진 보면 버럭 한 마디 하실지도 몰라요.ㅎㅎㅎ

  3. hayne 2008.09.03 16:28

    제목이 거창했음^^
    첫번째 사진에서 모네의 그림이 생각남.
    여러장의 사진을 건지셨군요.
    애들이 여기저기 다니며 체험을 많이 해서 좋을거 같아.
    어머니 넘 날씬하시다. 날씬 며느리랑 별 차이가 없어보여~

    • BlogIcon forest 2008.09.04 08:43

      실제로 모네는 일본 정원을 보고 그린 것이고
      이 곳 세미원은 모네의 정원 풍으로 만들었다는 설명을 들은 것 같아요...

    • larinari 2008.09.04 10:00

      저희 어머니 씨씨클럽 니트를 55싸이쥬로 입으신다는.

      저는 세미원에 고무신 신고 한 바퀴 휘~ 돌았지 암것두 몰라유. 모네 그림도 모르겠구유.
      제목은 세미원이 무슨 뜻인가 한 번 검색해봤더니 뜻이 좀 있어 보이길래 따왔지요.ㅋㅋㅋ

      맨 위 모네풍 사진은 도사님 작품이랍니다.

    • larinari 2008.09.04 22:36

      사진 찍으신 도사님이 올라오셔서 확인해 주셨는데요.
      저 연못 이름이 '모네의 정원' 이예요.
      hayne님 대단하시당~

    • hayne 2008.09.05 14:37

      정말이네.
      전에 본 모네그림이 생각하서 한 말인데.
      사진 우리집으로 퍼갑니다~

    • larinari 2008.09.05 16:19

      forest님 댓글 보고 어제 모네의 수련 그림들을 검색해서 봤었어요. 우연히도 빛의 느낌이 비슷하드라구요.

  4. hope 2008.09.03 17:15

    작년 10월엔가 종하씨랑 다녀왔는데^^그날 바람이 참 많이 불었었어요. 그래도 참 조용한 것이 좋더라구요^^ 근데 높은 신발은 안되는 곳이었구나..그때 나는 무슨 신발을 신고 있었지?? 신발 바로 위까지는 기억이 나는데ㅋ

    • larinari 2008.09.04 09:48

      그 댁도 부모님 뫼시고 갔던 거 아녔어?
      그 날 가서 어머님이 그러시대. 작은댁도 여기 왔다 갔다 하더라고...
      하이튼 굽이 있는 신발이 아니었다는 거 분명하고~

  5. h s 2008.09.03 21:03

    시어머님과 며느리의 다정한 모습이 참 보기 좋습니다.
    우리 애들도 그렇게 살아야 할텐데....

    전도사님의 잠든 모습이 너무 멋있어 보이네? ^^
    잠자리도 좋고....

    forest님 사진 흉내도 내시고...? ㅋㅋ

    • larinari 2008.09.04 09:59

      결혼 10년 차가 다 된 모습인걸요.^^


      이렇다니깐요.
      저는 슬쩍 모방하는 거 디게 싫어라 한다고 하면서요 결국 본 게 그거니까 좋아보이는 걸 따라하게 되어있나봐요. 내가 지금 뭘 따라한 줄도 모르면서요...ㅋㅋ

      소리산에서 찍으신 토끼풀 이런 사진들인가요?
      동원님 아니면 forest님 사진을 좋다하면서 봤으니 많이 따라하고 있을거예요.^^

    • BlogIcon forest 2008.09.04 16:12

      저두 무슨 사진을 흉내냈을꼬 하면서 살펴봤더니
      아마도 고무신 내려다보면서 찍은 사진을 말씀하시는 것 같아요.
      최근에 제 신발 사진과 비슷한 모습...^^
      근데 그 고무신 정말 귀엽당~^^

    • larinari 2008.09.04 16:35

      아~ 글쿠나 글쿠나!ㅎㅎㅎㅎ
      인정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