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아내 사랑의 극치_여보 큐티해! 어서~어 본문

JP&SS 영혼의 친구

아내 사랑의 극치_여보 큐티해! 어서~어

larinari 2007. 6. 30. 10:38

립서비스 잘 하는 남편,

매일 매일 문자 날려서 사랑을 확인해주고 표현하는 남편,

열과 성을 다해 집안 일을 분담해주는 남편,

아이들 화장실 다 데려가고 아내는 편안히 앉아 밥 먹게 해주는 남편,

기념을 잘 챙기는 남편,

돈 잘 버는 남편,

감각적으로 뛰어나서 기가 막힌 선물을 잘 하는 남편.


모든 남편 중에 으뜸은 '아내의 영성에 진심으로 관심을 가진 남편'이 아닐까?


<영혼의 친구, 부부>에서 읽었던가?

아내는 남편의 남편은 아내의 제사장이 되어야 한다고.


돈과 친하지 않은 것을 제외하고는 흠 잡을 데 없는 남편이라고 여겨지는 채윤이 아빠.


예전에 아이들이 더 어려서 그야말로 24시간 지켜야 했던 그 시절에 토요일 같은 날 함께 집에 있으면 그랬다.

'여보! 방에 들어가 문 닫고 큐티하고 나와'하면서 아이를 봐줬다.

생각해보니, 이 보다 더 큰 아내 사랑이 없는 것 같다.


한 동안 기도에 대한 마음은 충만하지만 기도하지 못했고,

말씀과 기도가 함께 가야한다고 생각하지만 말씀을 마음에 두지 못했었다.

그러면서 영혼은 메말라지는 것이 당연하고 마른 영혼에서 나오는 것은 허무주의와 자기연민 뿐이다.


그러는 동안, 주말마다 올라오는 남편은 아니 주 중에 통화를 할 때도

'여보! 큐티했어?' 하면서 질책도 검열도 아닌 사랑 깊은 염려를 해주었다.


그런 남편 덕에 다시 기도와 말씀으로 가는 잃었던 길을 찾았다.

사람이 보이고,

내 공로만 보이고,

은혜는 보이지 않는 삶에 다시 기도와 말씀으로 하나님이 보이기 시작한다.


참 좋은 남편이었던 남편이 요즘에는 새벽마다 날 위해서 기도를 해준다.

내가 곤히 자고 있는 새벽에 기도로 나를 감싼다.


내 영혼에 관심을 가져주는 남편이 있어서 감사하고 행복하다.

남편으로 인해서 하나님께 더 가까이 갈 수 있어서 감사하고 행복하다.


나도 남편에게 그런 아내가 되어야지.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