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10/23
역시 알쏭달쏭 퀴즈하는 중.
이번에는 아빠가 힘차게 '알쏭달쏭 퀴즈!'
김채윤 야무지게 '문제없다 퀴즈!'

아빠: 나느~은 동그래요.
채윤: 모지~이?
아빠: 나느~은 또 넙죽해요.
채윤: (화를 버럭 내면서) 내 얘기는 문제에 하지마!
아빠: 무슨 소리야? 니 얘기라니? 아빠가 문제내는 거야.
채윤: 채윤이한테 말하는 문제 내지 말라니까.
아빠: 무슨 소리를 하는 거야. 계속한다~ 나느~은.....
채윤: 아빠가 지금 채윤이한테 넙죽이라고 했잖아. 나는 넙죽이가 아니고 백설공주야.
아빠: 내 참! 아빠는 동그랗고 넙죽한 피자를 문제 낸거야. 정답은 피자야.
채윤: 아니야! 아빠가 나한테 지금 넙죽이라고 하고 또 뚱순이라고 했잖아. 나 안해! 알쏭달쏭 퀴즈
안 해!
기가 막힌 아빠: 뚱순이는 또 뭐야? 내가 언제?
채윤: (기분 확 상해가지고 더 이상 말 없음)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괜찮아요  (0) 2007.07.13
참을 수 없는  (0) 2007.07.13
자격지심  (0) 2007.07.13
졸졸졸 걷는 것  (0) 2007.07.13
술 권하는 딸  (0) 2007.07.13
뱃살공주  (0) 2007.07.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