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장소 : 욕실 세면대와 욕실 바깥 문 앞.

사건시간 : 2012년 5월 25일 등교 10분전

사건내용 : 욕실 안에서 투옥타브 위 쪽의 찢어지는 듯한 비명소리가 쩌렁쩌렁함.


위 사건의 경위를 조사하기 위해 욕실 안에 있던 남동생과 욕실 밖에서 치카 중이던 누나를 긴급히 식탁으로 소환함(식탁에선 부부가 로맨틱하게 모닝커피 일 잔 중이었음. 뙇!)

왜 그랬어? 왜 소리질러?
누나가 문을 닫고 불을 껐...
아이, 김현승이 먼저 나한테 물을 뿌렸...
아니야. 누나가 먼저 나를 놀렸...

(아빠경감께서 등장)
흠... 누나가 맨 처음 놀렸구만.

아니~이 저번에 현승이가 나를 놀렸....
킥킥킥킥.그러면 저저번에 누나가 먼저 놀렸...

그러면 저저저저저.....번에 누가 먼저 놀렸?????



싸움의 시작은 누구도 말할 수 엄따.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나  (2) 2012.09.11
언닌 속초 스똬일  (6) 2012.08.25
인간은 무엇으로 싸우나  (4) 2012.05.25
뇌가 뒤집어지다?  (8) 2012.03.30
어른 채윤과 만나다  (4) 2012.03.25
초6, 불편한 진실  (4) 2012.03.09
  1. 신의피리 2012.05.25 09:28

    사건은 부모를 성질나게 하기 위한 남매의 공모로 드러남

  2. 2012.05.25 11:49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larinari 2012.05.25 13:30 신고

      관리자 모드에서 '플러그인 설정'으로 들어가 보세요.
      페북이나 트위터로 바로 발행할 수도 있어요.^^

      커닝 좋다~아.
      나를 많이 닮은 따...딸이 아니라, 동생의 얼굴을 보낸 것 같은 느낌이예요. 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