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요즘 남기시는 현승님 어록 본문

기쁨이 이야기

요즘 남기시는 현승님 어록

larinari 2012. 7. 2. 21:37

 

 

(교회 전교인 체육대회 갔다 온 저녁에) 엄마, 아까 낮에 본 ㅇㅇㅇ장로님 얼굴이 자꾸 생각나. 표정이 너무 슬퍼보였어. 삐에로 공연이 웃겨서 다 웃었거든. 어른들도 다 웃었어. 진짜야. 그런데 장로님만 이렇게 슬픈 표정으로 쳐다봤어. 생각을 안하려고 해도 자꾸 생각나고 마음이 쓰여.

이렇게.

'슬픔, 외로움'의 정서를 유난히 민감하게 느끼는 현승이가 비 오는 날 바이올린을 연주합니다. 이 낑깡낑깡 이 어설픈 소리가 마음 깊은 곳으로 내려와 앉네요. 그것 참.

 

                                                                                                             2012/06/30

 

 

 

"우헤헤헤.... 엄마, 갑자기 웃긴 말이 생각났는데.... 차린 건 없지만 많이 드시라는 건 어떻게 하라는 거야? 어른들은 너무 웃긴 말을 해. 차린 건 없다. 많이 먹어라. 이게 뭐야? 우헤헤헤... 웃기지? 어른들은 정말 웃긴 거 같애. 지난 번에 아빠 목사 안수 받았을 때도 웃겼지? 목사님이 됐는데 왜 사람들이 돈을 줘? 난 아직도 그게 너무 이해가 안 되고 웃겨. 엄만 안 웃겨? 으헤헤헤....자꾸 생각해도 웃겨"

라는 어린이 현승이(가 독서 중).

 

                                                                                                            2012/07/02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주 작은 레고 사람  (2) 2012.07.21
어린이 감별법  (2) 2012.07.04
요즘 남기시는 현승님 어록  (2) 2012.07.02
인간증명서  (4) 2012.05.22
[리바이벌]아홉 살, 어버이 날  (20) 2012.05.09
며느리는 좀 그래  (4) 2012.04.29
2 Comments
  • 프로필사진 조카 2012.07.04 17:28 으흐흐흐 현승이가 하는 말은 뭔가를 생각하게 한다는..^^

    채윤이랑 현승이는 남매라 닮은 부분도 있지만, 좀 다른 외모라고 생각했었거든요.
    근데 독서하는 현승이의 옆모습 사진은 정말이지 채윤이랑 똑!!같아요~~ㅎ 신기신기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2.07.04 23:01 신고 할머니가 대박 어록 하나 남기셨잖아.
    고모가 할머니한테 챈이랑 현승이가 참 다르다는 얘길 재밌게 해드렸거든. 그랬더니 할머니가,
    "허허허허... 자식들도 그렇게 참 아롱지고 다롱져"
    하셔.
    그게 무슨 말이냐니깐,
    "아, 아롱진 것두 있고 다롱진 것두 있다니께"하시네.
    뭔 말인지 알겠지?ㅎ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