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어제 아빠와 엄마랑 부모님과 잘 아는 어른분들과 함께 물소리 길을 걸었다.

 


물소리 길은 전체가 14km 쯤 되는데 그걸 내가 다 걸었다. 물소리 길은 남양주에 있는 걷기 좋은 길이다.



 
양수역에서부터 출발했다. 그때가 오전 11쯤 됬었다.  

 

 

1km쯤 가는(데) 이정표 옆에 멋있는 나무 지팡이 같은 게 있었다. 장인이 만들기라도 한 것 같은 그 지팡이는 내 마음에 쏙 들었다. 그것을 같고 가니 발걸음이 한 걸음 더 가벼워진 것 같았다.

 

 

훨씬 더 걸어 너무 힘들어 비틀비틀 걸을 때 점심을 먹었다. 비록 계란, 떡, 감자 같은 음식이었지만 힘들 때 먹은이 꿀맛이었다.

 


산길로도 걸었다.



그 때 밤도 많이 주었다. 따가운 밤송이 속에서 밤을 껀엘 때 느낌이 좋았다.


 

목적지는 국수역이였다. 국수역까지 갈 때 몽양 여운형 선생님의 기념관과 생가도 봤다.

 

 


우리는 거의 6시간을 걸었다. 나는 그 중 마지막 거의다 왔을 때 1시간이 가장 좋았다. 그 뚜렁길이 정말 좋았다. 한 쪽엔 논, 한 쪽엔 시냇물.
그리고 식당에서 맛있는 저녁을 먹었다.

 


나는 그날 저녁 14km를 완주한 발바닥에 통증을 잊을 수 없었다.

 

'어린 시인, 꼬마 철학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아빠_20131012  (4) 2013.10.19
할머니_20131014  (6) 2013.10.15
물소리 길(20131004 일기)  (9) 2013.10.04
사실이 아닌 사실  (20) 2013.09.19
자신에 대한 만족  (4) 2013.09.16
전문 상담가  (7) 2013.09.13
  1. forest 2013.10.05 00:59

    생각해보니 발바닥 통증이 엄청 심했겠다...
    그걸 다 참고 걸었다는거네요.
    아마도 힘들 때마다 그 통증을 기억하면서 넘어서지 않을까 싶네요. 기특기특~^^

    • BlogIcon larinari 2013.10.05 10:53 신고

      힘이 들기도 했을텐데 다녀와서 생각하니 스스로도 참 좋은가봐요.
      그 힘이 믿어주고 사랑스런 눈으로 바라봐 주는 눈으로부터 얻은 것 같아요.
      현승이 부담될까봐 몰래 숨어서 사진 찍으시는 모습 봤어요.
      뭉클하더라구요.
      현승이가 복이 많아요.^^

  2. BlogIcon larinari 2013.10.05 10:50 신고

    글 : 현승
    사진 : (위에서 세 번 째, 밑에서 두 번 째 사진을 제외하고) 털보부인이라 불리시는 조기옥 작가님.

  3. BlogIcon 털보 2013.10.05 12:15

    몽양 선생은 원래 태양을 꿈꾸던 분이었는데.. 드디어 온몸으로 태양이 되사 몸양으로 등극하셨구만요.
    다음에는 나머지 절반을 또 걷던가 해보자구요.

    • BlogIcon larinari 2013.10.05 19:49 신고

      ㅎㅎㅎ 그건 순전히 필사자의 실수였어요.
      제 동생 이름은 '운형'이거든요. 여기 다녀왔다니까 몽양의 뜻을 물어보더라구요. 어머니가 치마폭에 태양을 받는 꿈을 꿔서 몽양이라고 알려줬어요. 제 동생은 엄마가 치마폭에 돼지 한 마리를 받는 꿈을 꾸고 낳으셨거든요. 바로 아호를 짓더라구요. '몽돈' 정운형이래요. ㅎㅎㅎ

  4. mary 2013.10.05 16:40

    암튼 잘써. 순서러블하게 특징 잘 잡아서. 일기 쓰면서도 기분이 좋았을거 같아
    점심식사 꾸밈말, 비록 ㅋㅋ.
    오래 기억에 남는 좋은 추억이 되겠지? 현승이네 가족이 함께 있어 사진이 더 산다. 진심.
    물론 개그도 살고 ㅎㅎ

    • BlogIcon larinari 2013.10.05 19:52 신고

      순서러블....ㅎㅎㅎ
      밤을 '껀엘 때' 이런 게 좋아요. 저는.
      채윤이 아빠가 몽녀님은 언어 감각이 장난 아니시라고요.
      해인이 언어감각에 엄마 피도 있다고 하대요.^^

  5. 산새마을 2013.10.06 17:47

    라리님! 함께 여행해서 좋았습니다.
    꼬마 철학자 현승이 만나서 더 좋았구요
    라리님의 신선한 웃음 너무 재밌어요^^
    개콘을 열심히 봐야 겠어요.
    100% 웃음공감 하려면 ㅋㅋ

    • BlogIcon larinari 2013.10.07 10:41 신고

      초대해 주셔서 감사해요.
      초면에 너무 까불어서 집에 와서 생각하니 민망했어요.
      제가 눈치를 많이 보는 편인데 넉넉하게들 받아주시니 막 까불었어요.
      시니비 넉넉하게 품어주셔서 감사하고요.^^
      오늘 페북 친구 중에 개콘을 죄다 필기하신 분 봤어요.
      저보다 더 한 열정이더라구요.
      나중에 필요하시면 그 노트 빌려다 드릴게요.ㅎ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