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어디 가지? 오늘 밤에 아빠가 없네?

(눈빛 초롱초롱)

그러면 오늘 밤에 우리 셋이 파티? 

 

남편 또는 아빠가 1박 2일 콜로키움 참석 차 오랜만에 집을 비운다. 채윤, 현승 두 아이와 각각 나눈 눈빛, 그리고 대화가 어쩌면 그렇게 똑같다. 하아, 이런 본능, 이런 파티 본능. 어릴 적에 엄마가 일주일 씩 기도원 가곤 했는데. 그 주간은 동생이랑 번갈아 가며 격일로 친구 부르고, 합동으로 교회 친구들 불러서 놀고 그랬었지. 김종필 아빠는 가부장적인 아빠도 아니고, 권력 서열로 치면 우리 집에서 그리 높은 편도 아닌데, 아빠가 없는 밤에 왜 셋이 파티를 하고 싶지? 파티를 한다면 더 좋아할 사람이 아빤데... 뭔가 나는 이긴 기분이 들고,  "역시! 아이들이 엄마를 친구로 생각해주는 거야!" 좋아서 코 평수가 넓어졌다 좁아졌다, 했다. 그런 나를 또 알아챈 현승이가 콧구멍에 찬물을 끼얹어 주었다.

 

엄마, 그런데... 넷 중에 누구 하나만 없어도 그런 생각이 들어.

엄마가 어디 가도 우리 셋이 그래.

 

그 말에 기분이 잡치기도 했고, 불금에 채윤이는 작업할 게 많아 늦게 들어온다고 하지, 현승이는 혼자 영화 볼 계획이라고 하지. 떡볶이에 돈까스 올려 셋이 점심으로 먹고 깔끔하게 파티 본능 넣어두기로 했다.

 

혼자 김치찌개에 저녁 먹고 어쩐지 더 쓸쓸한 불금. 

우쒸, 김종필이 보고싶네. 

 

 

 

'JP&SS 영혼의 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2) 2021.05.19
파티 본능, 22th Anniversary  (0) 2021.05.03
파티 본능  (0) 2021.04.30
모닝 커피  (3) 2021.04.24
11년 전 그날  (1) 2021.03.02
Sabbath diary 33 : 내 청승 아시는 당신께  (5) 2021.01.2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