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6/22

불과 한 6개월 전만해도...

아빠가 엄마한테 뽀뽀를 하거나,

엄마빠가 일부러 서로 안아주거나,

'나는 엄마가 세상에서 제일 좋아'하고 아빠가 말하면.


눈에서 레이저빔이 나오면서,

질투의 화신이 되어...

'정말 누구를 더 사랑해? 채윤이야? 엄마야?'라며 아빠를 고문하던 채윤이.

정말 그 고문은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실상을 모른다.

아주 집요하게 하루 종일이라도 원하는 답을 듣기위해 같은 질문을 반복하는 것이다.


그랬던 채윤이가...


주말에 온 아빠한테 엄마가 보란듯이 달려가 안겨 있었다.

'채윤아! 이거 봐라~ 우리는 둘이 사랑한다'하면서 약을 올리고 정지화면으로 있었더니만..


아~주 무표정하게 우리 옆을 스쳐지나가면서,

내뱉는 말.

쳐다보지도 않고...


'부럽지도 않고,

이쁘지고 않고,

이상하기만 해'

한다.


이렇게....일렉트라 컴플렉스는 막을 내리는 것이냐?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채윤이가 좋아하는 남자 어른  (0) 2007.07.14
딸과 듀엣을  (0) 2007.07.14
이제 이렇게 떠나는 것인가  (0) 2007.07.14
무식하게 컨닝시키기  (0) 2007.07.14
선생님! 혼내는데도 룰이 있는 거 같아요  (0) 2007.07.14
빅마마 따라잡기  (0) 2007.07.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