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7/03

"엄마! 남자 어른 중에서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누군줄 알어?"


"글쎄.....누굴까?"

 

"바로 바로 하나님이야!"


"왜애?"

 

"하나님이 나를 만들어 주셨으니까~"


"근데...채윤아! 하나님은 남자가 아니야. 그러니까....음...."

 

(이걸 어떻게 설명하나? 싶어서 시간을 벌고 있는데 채윤이 대뜸 하는 말)

 

"그래! 맞어. 하나님은 '영' 이야!"

 

^^;;; 할 말 없네.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물의 사육제 같애  (0) 2007.07.14
글씨 디자인까지  (0) 2007.07.14
채윤이가 좋아하는 남자 어른  (0) 2007.07.14
딸과 듀엣을  (0) 2007.07.14
이제 이렇게 떠나는 것인가  (0) 2007.07.14
무식하게 컨닝시키기  (0) 2007.07.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