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요절을 한 번 써보랬더니....

세월아 네월아 하고 쓰길래 '읽는 건 제법 읽더니만 쓰는 건 역시 어렵구나'

하고 있었더니만...

글씨를 쓴 것이 아니라,

글씨를 디자인 했네그려~



 2006/07/15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빠가 가르친 엽기노래  (1) 2007.07.14
동물의 사육제 같애  (0) 2007.07.14
글씨 디자인까지  (0) 2007.07.14
채윤이가 좋아하는 남자 어른  (0) 2007.07.14
딸과 듀엣을  (0) 2007.07.14
이제 이렇게 떠나는 것인가  (0) 2007.07.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