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속담 일기 본문

어린 시인, 꼬마 철학자

속담 일기

larinari 2012. 12. 5. 16:23

제목 : 우리가 학교에서 지킬 일


나는 이 일기를 쓰기 전 우리가 학교에서 무엇을 지켜야 하는지 생각해 봤다.
첫째는 친구에게 고운 말을 써야한다.
둘째로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지듯 싸우다 괜히 약한 애가 피해를 입을 수 있다.
셋째로는 발 없는 말이 천리를 가듯이 헛소문이나 친구의 비밀을 괜히 말하면 안된다.
마지막 네째로 잘난 척을 해도 적당히 해야 한다.
왜냐하면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있듯이 자기보다 더 잘하는 사람이 있기 때문이다.

 




오늘의 미션은 속담을 활용하여 일기를 쓰면서!
학교에서 지킬 일을 고려해야 하는 꽤 난해한 미션이었네요.
일기 검사하는 날마다 선생님께 대박 칭찬을 받고 오는 아들을 뒀지만
잘난 척을 해도 적당히 하려고 합니다. 왜냐하면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있으니까요.

 

 

 




 

'어린 시인, 꼬마 철학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인의 눈, 생활에 닿다  (8) 2012.12.21
학원? 학교?  (0) 2012.12.10
속담 일기  (4) 2012.12.05
엄마로서는  (2) 2012.11.30
느끼는 건 자유  (4) 2012.11.21
엄마와 함께 파 까기  (7) 2012.10.25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