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불금 떡볶이 본문

음식, 마음의 환대

불금 떡볶이

larinari 2012.10.13 01:04





열한 시 삼십 분이 넘어 퇴근한 남편이라면,
여덟 시 아니고 아홉 시도 아니고
자정에 가까운 시간에 퇴근한 남편이라면,
(어디다 대고) "배고파. 뭐 먹고 싶어. 과일 말고.... 떡볶이 해줘"
이럴 자격 있습죠.



불금이니까.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부는 살림으로 말한다  (7) 2013.01.13
사람이 먼저다  (2) 2012.12.01
불금 떡볶이  (3) 2012.10.13
내 식탁의 음식, 담을 넘다  (0) 2012.06.21
또띠아 롤  (10) 2012.06.19
사는 재미  (6) 2012.06.16
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