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여러 명이다.
준성이에 친구인 현승이가 될 수 있고
엄마 아빠에 아들 김현승이 될 수 있고
임세련 선생님에 학생 출석번호 6번 김현승이 될수 있고
또 많은 내가 될 수 있다.
나는 내가 변할 때마다 모습은 그대로지만 성격만 변한다.
이렇게 사람들은 한 사람이지만 성격은 여러 개다.
하지만 자신의 진짜 성격이 있다.
자신에 성격은 자기가 찾든 말든 자기 맘이나
어떤 사람들은 자신에 진짜 성격을 뽐내고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어하지만
그런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자신에 진짜 성격을  부인하고 다른 성격으로 살아가는 사람들도 있다. 


머리를 조아리고 현승이에게 한 수 배우고 싶어졌다.
성격유형 강의하는 엄마, 멀리 교육받으러 다닐 필요 없겠다.
현승이에게 게임 30분 시켜주는 것으로 강사료를 대신하고
성격 또는 인간 내면에 관해 무슨 말씀이라도 해주십사 하면 되겠다.
놈 성격 참! 

 


'어린 시인, 꼬마 철학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주일이라는 시간_20131030  (2) 2013.10.30
엄마 원고_20131023  (15) 2013.10.24
나_20131021  (10) 2013.10.23
우리 아빠_20131012  (4) 2013.10.19
할머니_20131014  (6) 2013.10.15
물소리 길(20131004 일기)  (9) 2013.10.04
  1. 수진 2013.10.23 14:52

    아이는 부모의 거울 맞네~ 누가 강사님 아들 아니랄까봐~ㅎ
    그리고 현승이는 장차 에녀그램 혹은 더 깊이있고 창의적인 내적여정 강사로도 대성할거임!!! 싹수가 아주 그냥~ㅎㅎㅎ

    • BlogIcon larinari 2013.10.23 18:21 신고

      에녀그램 강사 아들 11년에 강사 다 됐어.ㅎㅎ
      그나저나 나와 성격을 분리시키는 얘기는 해 본 적이 없는데 어찌 저런 일기를 써놨는지 말이야. 애가 유난히 인간 내면에 대한 관심이 많아. ^^

  2. 안영은 2013.10.23 18:47

    아니 무슨 애가 이리 생각이 깊어요...? 이제 아이가 아니라 그낭 남자사람인듯....하하하
    아참 그리고요 정신실선생님의 애니어그램 강의를 들으려면 어디로 가야하나요?

    • BlogIcon larinari 2013.10.24 01:01 신고

      가끔 제가 엄만지 얘가 아빤지 헷갈릴 때도 있어요.ㅎㅎㅎ
      제 에니어그램은 저희 집에서 들으실 수 있어요.^^
      내년 쯤에는 상시 강의를 열게 될 수도 있을 것 같구요.
      거실 세미나라고 저희 집에서 하는 에니어그램 강의를 11월 중에 한 번 하려고 생각하고 있는데 확정되면 블로그에 공지할게요. 감사합니다.

  3. forest 2013.10.24 09:29

    현승, 여러 개의 나로 아직도 혼란스러운 털보부인에게 한수 좀 갈켜주시져~^^

  4. 신의피리 2013.10.24 15:28

    음... 내 기억으로 나는 중1 때 학급신문에 저런 비슷한 얘길 쓴 적이 있는 것 같애. 음... 내 아들이 역시 나보다 여러면에서 좀 빠르군. 키만 빼고 말야.

  5. BlogIcon 털보 2013.10.25 12:20

    내 눈에 가장 인상적으로 들어오는 부분은 "학생 출석번호 6번"이군요.
    아주 구체적이잖아요.
    자기 존재를 섬세하게 파악하고 있다는 얘기로 들려요.
    사실 시라는 것이 이렇게 섬세하게 들여다보는 능력인데.

    • BlogIcon larinari 2013.10.29 15:21 신고

      저도 그 부분이 가장 눈에 들어왔어요.
      출석 번호 6번인 학생.
      키 번호가 아니라 굳이 출석 번호를 쓴 이유가 있을 거예요.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