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떡볶이 브런치 본문

음식, 마음의 환대

떡볶이 브런치

larinari 2017. 12. 30. 10:17



연말 강의와 강의 사이 징검다리 쉬는 날이었습니다.

'커피 한 잔과 함께 하는 에니어그램'

아니고

커피 한 잔과 수다수다 하기로 한 예약 손님이 있었습니다.

분당 이 동네는 브런치 카페가 참 많네요.

제가 또 귀도 얇고 눈도 얇고 마음도 얇으니까요. 

환경의 영향을 치명적으로 받거든요.

커피와 함께 오래 연마한 떡볶이 장인의 기량을 발휘하여 떡볶이 브런치 한 번 해봤습니다.

오랜만에 단호박 떡볶이구요.

블루베리 식빵은 남편 협찬입니다.

집사님들 모임에서 한 번 얻어 먹었는데 저 식빵이 그러~어케 맛있다고 노래를 하더니 사들고 왔습니다.

학교 앞에서 떡볶이 집 하는 꿈을 버릴까 싶었더니,

[동네 맞춤형 떡볶이 브런치 카페] 새로운 꿈이 고개를 드네요.

얼른 키가 커서 어른이 되어야 이 모든 장래희망들을 이룰 텐데 말입니다.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서 전하라  (0) 2018.02.15
짬짜면 엄마의 배려  (0) 2018.02.09
떡볶이 브런치  (4) 2017.12.30
사랑에 대한 실용적 정의  (2) 2017.11.24
꾸덕꾸덕 말려서 까노름한 불에  (0) 2017.11.16
어쩌다 어른  (2) 2017.10.27
4 Comments
댓글쓰기 폼